“안양교도소, 노무현 전 대통령 독방 준비”
상태바
“안양교도소, 노무현 전 대통령 독방 준비”
18일 OBS ‘뉴스755’ 단독보도…법무부 “사실무근” 부인
  • 원성윤 기자
  • 승인 2009.06.19 10:05
  • 댓글 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OBS <뉴스 755> ⓒOBS
안양교도소가 고 노무현 전 대통령의 독방을 극비리에 준비했던 것으로 알려져 파문이 일고 있다. 이는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직후 대검 중앙수사부가 “노 전 대통령을 원래 불구속 기소하려고 했었다”고 주장한 것과 정면으로 배치되는 것이다.

OBS경인TV의 단독보도에 따르면 18일 저녁 〈뉴스755〉에서 “지난달 중순 안양교도소가 노 전 대통령의 구속 입감에 대비해 A모 교도관을 팀장으로 하고 5~6명으로 이뤄진 특별팀을 구성하고 극비리에 독방을 만들려고 했다”고 보도했다.

이 보도에 따르면 안양교도소는 노 전 대통령이 검찰에 출두해 조사를 받은지 보름 가량 지난 시점이자 서거 일주일 전 쯤이었던 지난 달 중순, 보안관리과 A모 교도관을 팀장으로 5~6명의 TF팀을 구성했다.

교도소 측은 2평 남짓한 6.6 ㎡의 독방시설로는 전직 대통령을 수감하기 어려워, 6평 정도인 20 ㎡의 새로운 독방을 만들 계획이었다. 안양교도소 관계자는 OBS와의 인터뷰에서 “시설이 없으니까 (노 전 대통령이) 들어오게 되면 독거시설에 수용하는 거였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통상 대검이 청구한 구속영장이 발부되면 관할인 서울구치소에 입감되지만, 노 전 대통령의 경우 형 노건평씨와 측근인 정상문 전 비서관이 서울 구치소에 수감돼 있어 이들과 분리 수용하기 위해 안양교도소를 택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 OBS <뉴스 755> ⓒOBS
OBS는 이어 “노 전 대통령 서거 직후 보도된 검찰 방침은 애초부터 불구속 기소였다, (보도가) 사실이라면 검찰이 불구속을 검토하고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법무부는 구속을 상정하고 있었다는 얘기가 된다. 법무부가 검찰 지휘권을 행사하려 했을 수도 있다는 의심을 살 수 있는 대목”이라고 보도했다.

법무부 “사실무근” 전면 부인

한편 법무부는 19일 해명자료를 통해 OBS 보도 내용을 전면 부인했다. 법무부는 “안양교도소에 사실 관계를 확인한 바, 특정사건(노무현 전 대통령)과 관련해 TF팀을 구성하거나 독방 준비 등 수용에 대비한 사실이 없었다”고 밝혔다.

또한, 법무부는 “고 노 전 대통령과 관련하여 어떠한 지시사항도 안양교도소에 시달한 바 없다”며 “법무부는 사실무근인 내용을 보도한 경인방송에 대해 정정보도를 요청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어두운나라 2009-06-19 11:10:54
온 백성들이 스포츠만 좋아하는 이유를 알것같다. 승자와 패자가 확실하게 구분되니까... 누가 암까마귄지 아님 수까마귄지 머리복잡하게 신경써지 않아도 되니까. 죄는 미워해도 사람은 미워하지마란 말처럼 이제 가신님 편히쉬게 해드리자.

역시 떡검의 2009-06-19 10:55:19
우리도 언론 플레이로 떡검한번 ㅅㅅ해보자

소시민 2009-06-19 10:35:28
노무현 대통련님 너무 불쌍하네요.

그래도

아무도 원망하지 마라는 유언이 더가슴아프게 하네요.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