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적 이메일이 증거? 검찰, 막걸리보안법 수준”
상태바
“사적 이메일이 증거? 검찰, 막걸리보안법 수준”
정세균 “PD수첩 기소, 언론탄압 ”…“법무부, 노 전 대통령 구속 준비”
  • 김세옥 기자
  • 승인 2009.06.19 10: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검찰의 MBC <PD수첩> ‘광우병’편 제작진 5명에 대한 기소와 관련해 정세균 민주당 대표는 19일 “명백한 언론탄압으로 검찰이 또 다시 정치검찰의 행태를 보였다”고 비판했다.

정 대표는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확대간부회의에서 “원래의 담당검사가 무리한 수사라며 옷을 벗으면서까지 의사표시를 했는데 바뀐 수사팀에 의해 주문형·기획 수사가 벌어졌다”며 “정부정책을 비판하는 게 언론의 사명인데 명예훼손·업무방해로 기소하면 정부를 비판하는 내용은 제작·보도하지 말라는 게 아닌가. 전직 대통령을 죽음으로 몬 검찰의 표적·기획수사가 이젠 언론에 재갈을 물리고 있다”고 지적했다.

또 김은희 작가의 사적 이메일을 언론에 공개한 데 대해서도 “친구에게 보낸 이메일을 증거로 채택한 것은 70년대 막걸리 보안법 수준의 검찰 행태로밖에 보이지 않는다”고 비판했다.

정 대표는 이날 회의에서 노 전 대통령 서거 일주일 전 법무부 산하 안양교도소가 입감에 대비해 독방을 설치하려 했다는 OBS 단독보도를 거론하면서 “노 전 대통령의 죽음이 정치보복·표적수사에 의한 것임이 확증된 것이다. 원래 검찰은 구속의사가 없었는데 법무부가 수사지휘권을 행사, 구속을 하려 한 게 아닌가. 전직 대통령 구속은 법무부 장관 혼자 할 순 없다. 더 높은 곳과 교감 내지 합의가 있었을 것”이라고 의혹을 제기했다. 

이어 “이것은 우리와 국민이 믿는 것처럼 노 전 대통령 서거는 정치보복에 의한 것이라는 걸 입증하는 사례”라면서 대통령 사과와 국정쇄신을 요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