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문순 의원, 의원직 사퇴
상태바
최문순 의원, 의원직 사퇴
“언론, 표현의자유 지키지 못해 죄송”…“오늘 사직서 낼 것”
  • 김세옥 기자
  • 승인 2009.07.23 14: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최문순 민주당 의원
최문순 민주당 의원이 23일 의원직을 사퇴했다.

최 의원은 이날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국민들께서 부여해주신 헌법 기관으로서의 권능을 국민 여러분께 반납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최 의원은 “언론, 표현의 자유, 헌법, 민주주의를 지키지 못해 죄송하다. 지켜야 할 것들을 지키지 못한 책임을 내려놓고자 한다”고 말했다.

최 의원은 이어진 질의응답에서 “오늘 사직서를 낼 것”이라며 의원회관 사무실 역시 정리할 것이라고 밝혔다. 국회의장에게 사직서를 제출할 것이냐는 질문에 “수리 여부와 관계없이 사퇴하겠다. 국회의원을 사퇴한다는 것”이라고 답했다.

민주당 의원들은 국회의장이 언론관계법 개정안 직권상정을 강행처리할 경우 의원직 사퇴를 하겠다고 결의한 바 있다. 이와 관련해 “다른 분들과의 공감이 있었냐”는 질문이 나오자 최 의원은 “각자의 정치적 결단”이라고 밝혔다.

향후 행보와 관련해선 “언론활동은 계속 해온 일”이라면서도 “민주당과 함께 활동할지 시민운동을 할지는 생각 못해 봤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