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체 신뢰도 1위 MBC, 불신 1위 조선일보”
상태바
“매체 신뢰도 1위 MBC, 불신 1위 조선일보”
‘시사IN’ 창간 100호 설문조사, KBS 신뢰도 2위로 추락
  • 원성윤 기자
  • 승인 2009.08.10 18: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리나라에서 가장 신뢰하는 매체 1위는 MBC로 조사됐다.

시사주간지 〈시사IN〉이 지난 7월31일부터 8월1일까지 이틀 동안 전국에 거주하는 만 19세 이상 성인 남녀 1000명을 상대로 한 전화 여론조사에서 MBC가 32.1%의 신뢰도(중복응답기준)로 29.9%를 기록한 KBS를 따돌리고 1위를 차지했다(1순위 기준으로는 MBC 19%, KBS 18.4%).

2007년 조사에서 43.1%로 신뢰도 1위를 차지했던 KBS는 35.3%를 기록한 MBC를 여유 있게 제쳤으나 올해 조사에서는 2년 전보다 무려 13.2% 포인트나 하락했다.

〈시사IN〉은 “이번 신뢰도 조사로 가장 큰 타격을 입을 곳은 KBS일 것으로 보인다”면서 “최근 몇 년 동안 미디어 관련 각종 여론조사에서 KBS는 영향력과 신뢰도 부문에서 1위를 굳건히 지켰고, 참여정부 시절 KBS는 영향력 부문에서 부동의 1위였던 〈조선일보〉를 제쳤고 신뢰도 부문에서는 〈한겨레〉를 제쳤다”고 전했다.

▲ 서울 여의도 MBC 방송센터 ⓒMBC
이 밖에 신뢰도는 〈한겨레〉(19.2%), YTN(17.6%), 〈조선일보〉(14.2%), 네이버(9.7%), SBS(9.2%), 〈경향신문〉(8.7%) 순으로 집계됐다.

어느 매체를 가장 불신하느냐는 질문에 대해선 〈조선일보〉 34.2%, 〈중앙일보〉20.8%, 〈동아일보〉 18.9% 순으로 조중동이 나란히 1~3위를 차지했다. 이어 MBC(12.0%), 〈한겨레〉(10.3%), 〈오마이뉴스〉(7.3%), KBS(6.4%), SBS(3.5%), 〈경향신문〉(3.4%) 순이었다.

〈시사IN〉은 “조중동 3사를 불신하는 언론사로 꼽은 응답이 2007년 조사보다 배 가까이 늘어났다”고 밝혔다. 구체적으로 〈조선일보〉 불신도는 20%→34.2%(14.2% 포인트 증가), 〈중앙일보〉 불신도는 9.2%→20.8%(11.6% 포인트 증가), 〈동아일보〉 불신도는 11%→18.9%(7.9% 포인트 증가)로 늘었다.

언론인 신뢰도에선 손석희 성신여대 교수가 21.0%로 1위를 차지했으며, 이어 엄기영 MBC 사장(3.4%), 이금희 전 아나운서(2.0%), 김주하 MBC 〈뉴스24〉 앵커(1.4%), 김대중 〈조선일보〉 고문(1.4%) 순이었다.

이밖에 신뢰하는 정치인 1위로 박근혜 전 한나라당 대표가, 불신하는 정치인 1위엔 정동영 전 민주당 대선후보가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신뢰하는 전·현직 대통령엔 고 박정희 전 대통령이 1위였고, 고 노무현 전 대통령이 2위를 차지했다.

이번 조사에서 〈시사IN〉은 “2년 만에 실시한 신뢰도 조사에서 변화가 가장 두드러진 분야는 언론”이라며 “KBS의 신뢰도가 크게 떨어졌다는 것과 조·중·동 등 보수 신문에 대한 국민의 불신이 깊어졌다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