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통위, 14일 EBS 사장 선임
상태바
방통위, 14일 EBS 사장 선임
곽덕훈 KERIS 원장 유력…1차 공모 심사위원 ‘자격 시비’
  • 원성윤 기자
  • 승인 2009.10.13 20: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전국언론노동조합 EBS지부는 13일 서울 도곡동 EBS 본사 로비에서 ‘공영방송 사수 및 부적격 사장 임명 저지 총력 결의대회’를 열었다. ⓒEBS지부
방송통신위원회(위원장 최시중)가 한 달 가까이 미뤄온 EBS 사장 선임을 단행한다.

방통위는 14일 오전 10시 비공개 전체회의를 연 뒤, 이날 오후 1시에 EBS 사장을 발표한다. 국정감사를 끝낸 EBS 역시 구관서 사장 이임식을 조만간 열고, 새 사장을 맞이 할 계획이다.

하지만 EBS 사장 내정자에 1차 공모 당시 심사위원인 곽덕훈 한국교육학술정보원(KERIS) 원장이 선임될 것으로 알려지면서 EBS 구성원들이 자격 문제를 제기하며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 현재 곽 원장은 한국교육학술정보원에 사표를 제출한 것으로 알려졌으나, 해당기관에서는 “그런 사실이 없다”며 공식적으로 부인했다.

EBS 구성원들은 곽 원장에 대해 반대 의사를 분명히 하고 있다. 전국언론노동조합 EBS지부(지부장 정영홍)는 지난 12일 서울 태평로 방통위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곽 원장이 선임될 경우 “전면투쟁에 나서겠다”고 경고했다.

노조는 “방통위는 곽 씨에 대한 임명 강행을 철회해야 할 것”이라며 “만약 부적격, 몰염치한 인사를 임명해서 지난 실책을 덮고 상황을 모면하려 한다면, 결코 해결방법이 없는 깊은 수렁에 빠지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EBS 노조는 13일 서울 도곡동 EBS본사 로비에서 조합원 200명이 참석한 가운데 ‘공영방송 사수 및 부적격 사장 임명 저지 결의대회’를 열고 곽 원장의 사장 내정에 대해 반대 뜻을 분명히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