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늘 새로운 여행, 100년도 가능합니다”
상태바
“늘 새로운 여행, 100년도 가능합니다”
[인터뷰] 방송 100주 맞은 EBS ‘세계테마기행’ 김형준 프로듀서
  • 김도영 기자
  • 승인 2010.03.02 14: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매주 한 나라를 ‘독특한 시선’으로 여행하는 EBS 〈세계테마기행〉이 지난주(2월 22일~25일) 방송 100주를 맞았다. 100번째로 여행한 나라는 네팔. 특별한 의미를 둔 것은 아니다. “그저 400회(1주일에 4회 방송)일 뿐이고, 오는 8월 500회 방송에 무게를 둘 것”이란 설명. 그래도 ‘100주간의 세계여행’을 마친 〈세계테마기행〉을 그냥 지나칠 수 없었다.

〈세계테마기행〉은 EBS가 기획하고 독립제작사 PD들이 만드는 여행 다큐멘터리다. 김형준 PD는 프로그램을 기획하고 제작을 총괄하는 프로듀서를 맡고 있다. 9명의 독립PD가 각각 만드는 작품이 하나의 색깔을 낼 수 있도록 조율하는 역할이다. 매주 한 나라씩 방송되는 빡빡한 일정 덕에 제작진의 절반은 항상 외국에 나가 있다.

▲ 김형준 EBS PD ⓒPD저널
김형준 PD는 “한국 사람의 시선으로 세계를 보자”는 취지로 처음 프로그램을 기획했다. “여행하는 사람에 따라서 여행지가 다르게 보이듯, 우리 눈으로 보면 다르지 않을까”하는 생각이 출발점이었다. 결과적으로 〈세계테마기행〉은 개성 있는 출연자가 등장해 그의 시선으로 해당 국가를 바라보는 독특한 여행 프로그램이 됐다.

때문에 출연자 섭외는 나라를 정하는 것만큼이나 중요하다. 사진작가, 영화감독, 음악가, 배우 등 다양한 문화·예술계 인사들이 〈세계테마기행〉를 거쳐 갔다. 간혹 ‘탐나는’ 출연자가 있으면 제작진이 먼저 가고픈 여행지를 먼저 묻는다. 소설가 성석제와 박제동 화백이 이 경우에 해당된다.

“성석제 씨는 문학소년 시절부터 네루다의 시를 읽으며 그의 나라 칠레를 꼭 가보고 싶었대요. 덕분에 여행지를 찾았을 때 어렸을 적부터 갖고 있던 감회를 밝히기도 했죠. 박제동 화백은 그리스를 선택했는데, 본인이 꿈꿔왔던 나라라 그런지 공부도 많이 해왔고 개인적 욕망이 드러나면서 시청자들에게 감동을 잘 전달한 경우입니다.”

▲ 지난 2월 마지막주에 방송된 <세계테마기행> '네팔, 세상의 가장자리에서' 편. ⓒEBS
호응이 좋은 출연자는 여러 번 여행에 동참하기도 한다. 여행생활자 유성용씨나 영화평론가 이동진씨가 이 경우. 김형준 PD는 “보통 출연자들은 방송에 대한 이해가 없기 때문에, 처음 가면 PD와 의견충돌이 많죠. 스케줄도 빠듯하고 힘드니까요. 돌아와서 직접 내레이션을 하다보면 PD의 의도를 이해하게 됩니다. 그래서 두 번째 여행부터는 PD와 좋은 호흡을 보여주고, 진정한 스태프가 돼 좋은 프로그램이 나오죠”라고 설명했다.

교육방송이라지만 시청률은 무시할 수 없는 상황. 혹시 유명 연예인 섭외에 유혹을 느낀 적은 없는지 궁금했다. 이에 김형준 PD는 “세계테마기행의 주인공은 출연자가 아닌 여행지”라고 답했다. 그는 “해당 지역을 최대한 잘 보여주고, 출연자의 체험이나 감상을 잘 전달해주는 게 중요하다”며 “오히려 너무 색깔이 강한 출연자가 나오면 사람에게만 눈길이 쏠려 기획의도를 벗어날 수 있다”고 말했다.

〈세계테마기행〉이 100주간 여행한 나라는 중복된 몇 군데를 뺀 90여개국. 김형준 PD는 사실 이처럼 ‘장수 프로그램’이 될지 예상치 못했다. “전 세계 180여 나라 가운데 아주 작은 나라들을 빼면 프로그램에서 다룰만한 곳은 100개국이 넘지 않아요. 처음에는 50개국 정도 여행하면 소재가 떨어질 것이라고 생각했죠. 하지만 같은 나라라도 출연자와 PD에 따라 늘 새로운 이야기가 나옵니다. 100년이라도 방송할 수 있을 것 같아요.(웃음)”

여행 프로를 맡고 있지만, 프로듀서인 김형준 PD는 정작 해외 촬영을 한 번도 나간 적이 없다. 매주 독립PD들이 찍어오는 촬영 테이프를 보며 여행을 간접 경험할 뿐. 그가 가고픈 여행지 1순위는 히말라야 고원지대에 터를 잡은 네팔과 파키스탄이다. 김 PD는 “그곳은 보는 사람으로 하여금 원초적인 욕구를 불러일으키는 것 같다”며 “여행갈 때 많은 부분은 자연을 느끼기 위해 가는 것이다. 시간 내서 꼭 한 번 가보고 싶은 지역”이라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