응원전 촬영은 SBS만 가능?
상태바
응원전 촬영은 SBS만 가능?
코엑스 앞 안전요원들, KBS 블로거 취재 막아
  • 정철운 기자
  • 승인 2010.06.13 19: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2일 그리스 전을 응원하는 시민들을 촬영하려던 취재팀이 주최 측의 압력으로 촬영을 못한 것으로 알려져 논란이 일고 있다.

한국과 그리스 전이 열린 지난 12일 오후 KBS 취재진과 동영상 블로거 ‘미디어몽구’(김정환) 등은 거리응원현장을 촬영하기 위해 강남 코엑스 응원현장에 도착 했다. 하지만 주최 측 안전요원들은 촬영을 알아보고 막아서며 취재를 못하게 했다. 미디어몽구는 당시 KBS취재진과 요원들 간의 실랑이 장면을 촬영해 블로그에 올렸다. (동영상을 보려면 http://www.mongu.net/682)

▲ 지난 12일 서울 강남구 코엑스 거리응원전에서 주최 측 안전요원들이 KBS 취재진의 촬영을 가로막고 있다. ⓒ미디어몽구
블로거 미디어몽구가 올린 영상에 따르면 KBS 취재진은 “SBS가 산 땅도 아닌데, (촬영 막아설) 권리가 없다”고 항의했다. 그러자 검은 양복을 입은 요원은 “어쩔 수가 없다”며 “(촬영이) 안 되면 SBS에 가서 싸워라”고 강하게 맞받아쳤다. 이에 KBS 취재진은 촬영을 포기하고 돌아서야 했다.

또 다른 진행요원은 “SBS만 중계권이 있어서 다른 방송국은 (중계도) 일체 안 되고 사진촬영도 일체 안 된다”고 강조했다. SBS 외에는 사진촬영도 안 된다는 말에 일반인이 사진을 찍는 것도 안 되냐고 반박하자 해당 요원은 “(촬영을) 자제하라고 위에서 (지시가) 내려왔다”며 “중계료를 내셔야 한다”는 말만 반복했다.

한편 SBS 홍보팀 홍성진 차장은 이번 사건에 대해 “진행요원이 교육을 제대로 받지 못한 결과”라고 해명하며 “모든 응원전에서 취재 제한은 없다. 자유로운 취재가 가능하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미디어몽구는 < PD저널>과의 전화통화에서 “SBS측의 해명 글을 봤는데 해명이 아니라 변명”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김씨는 “코엑스에 있던 경호원들이 모두 (촬영금지 입장에) 단호한 입장이었다”고 말했다. 미디어몽구 주장에 따르면 교육을 제대로 받지 못했는데 특정 사안에 대해 단호하게 대응했을 리가 없다는 것이다. 

미디어몽구는 안전요원들이 “설명은 듣지도 않고 무조건 안 된다고만 말했다”고 전하며 KBS 취재팀에게는 “손가락질도 했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