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계권 다툼 지상파 3사, 월드컵 끝나면 징계”
상태바
“중계권 다툼 지상파 3사, 월드컵 끝나면 징계”
최시중 방통위원장 밝혀…“이후 협상 위해 코리아풀 정비할 것”
  • 김세옥 기자
  • 승인 2010.06.25 12: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최시중 방송통신위원장 ⓒPD저널
SBS의 월드컵 단독중계를 두고 지상파 방송사들의 갈등이 계속되고 있는 가운데, 최시중 방송통신위원장이 25일 “월드컵이 끝나는 대로 (지상파 3사에 대한) 징계절차를 밟을 것”이라고 밝혔다.

최 위원장은 이날 오전 국회 문화체육관광방송통신위원회(위원장 정병국, 이하 문방위) 업무보고에서 “중계권 문제 때문에 각 방송사 대표를 불러 청문을 했음에도 원만한 타협이 안 돼 SBS가 지금 월드컵 단독중계를 하고 있다. 징계를 서둘러야 한다는 얘기도 있지만 월드컵 진행과정에서 징계하는 게 적절치 않아 끝날 때를 기다리고 있다”며 이 같이 말했다.

또 “월드컵이 끝나는 대로 관계자들이 모여 SBS가 독점으로 확보하고 있는 2016년까지의 동·하계 올림픽, 2014년 월드컵 중계권에 대한 원만한 타협을 이루도록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또한 “2018년 월드컵과 2020년 올림픽 등 중계권 관련 계약에 대한 준비 역시 들어가야 한다. 국부 유출을 저지하면서 시청자들의 시청권도 보장하고 지상파 방송 3사의 유기적 협조를 위해서라도 지금보다 세련된 ‘코리아풀’이 작동될 수 있도록 하겠다. 관계사(지상파 3사)에도 월드컵이 끝나자마자 이를 위한 준비를 하도록 얘기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전병헌 민주당 의원은 “최근 KBS는 자체조사를 통해 SBS를 시청할 수 없는 가구가 23%라고 밝혔고 SBS는 방통위의 해명자료를 근거로 KBS가 모집단을 왜곡, SBS의 가시청 가구 비율을 줄였다고 반박했다”며 “보편적 시청권에 대한 기준치 문제에 대해 방송사 간 이견이 존재하는 만큼, 방통위가 확실한 기준치에 따른 객관적이고 권위있는 조사를 통해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조순형 자유선진당 의원은 “방통위가 중계권 갈등과 관련해 권고안도 내고 시정명령도 했지만 결국 이행되지 않았다. 방송과 관련한 법적 감독기관인 만큼 보다 확실한 권고안, 조정안을 제시했어야 하는 게 아닌가”라고 비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