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블랙리스트 내부고발 나와야”
상태바
“KBS 블랙리스트 내부고발 나와야”
민언련·참여연대 긴급토론 … 유창선 “제작진 증언하면 논란 쉽게 끝나”
  • 김도영 기자
  • 승인 2010.07.12 17: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언론시민연합(민언련)과 참여연대는 12일 오후 2시 서울 공덕동 민언련 교육관에서 '긴급토론회-이른바 KBS ‘블랙리스트 파문’ 어떻게 볼 것인가'를 개최했다. ⓒPD저널

방송인 김미화씨의 트위터 글로 촉발된 이른바 ‘KBS 블랙리스트 파문’의 진상규명을 위해 KBS 구성원들의 내부 고발이 필요하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시사평론가 유창선씨는 12일 오후 민주언론시민연합과 참여연대가 공동 주최한 긴급 토론회에서 “특정 출연자를 배제한 사례가 있었는지 현장 PD나 작가가 증언하면 (블랙리스트) 논란은 쉽게 끝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다만 개인이 나서면 피해가 불 보듯 빤하니 집단적인 차원에서 접근했으면 한다”면서 “새노조(전국언론노조 KBS본부)나 PD협회 차원에서 이런 사례를 종합하면 논의의 흐름을 바꿀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에 현상윤 KBS PD는 “새노조는 앞서 보도 외압문제와 일방적 MC 선정 사례 등에 대한 증언를 수집해 공개한 바 있다”며 “파업 국면이 전환되면, 새노조가 (블랙리스트 관련) 유용한 정보를 충분히 제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 민주언론시민연합(민언련)과 참여연대는 12일 오후 2시 서울 공덕동 민언련 교육관에서 '긴급토론회-이른바 KBS ‘블랙리스트 파문’ 어떻게 볼 것인가'를 개최했다. ⓒPD저널

“논란 핵심은 블랙리스트 문건 존재여부가 아니다”

이날 토론회에서는 ‘블랙리스트 파문’에 대한 KBS의 대응 방식을 비판하는 목소리도 높았다. 박원석 참여연대 협동사무처장은 “‘문건이 없다’는 KBS의 반응은 한 마디로 달을 가리키는데 손가락을 쳐다보라는 격”이라고 지적했다.

박 처장은 “쟁점은 문건의 존재 여부가 아니다. 맥락과 정황을 읽어야 한다”면서 “이명박 정권 출범 이후 정권 비판적 프로그램이 없어지고, 특정 인사들의 출연이 배제되는 유·뮤형의 가이드라인이 존재하는 것은 빤한 사실”이라고 말했다.

현상윤 KBS PD도 “블랙리스트가 문건으로 존재하는지 알 수 없지만, 인물과 소재에 대한 명백한 가이드라인은 존재한다”며 “이를 규정하는 원칙은 정권에 대한 유·불리다. 게이트키핑 강화를 통해 정권에 불리한 인사들은 하나 둘 퇴출됐다”고 증언했다.

김유진 민언련 사무처장은 한선교 한나라당 의원이 <개그콘서트>의 ‘1등만 기억하는 더러운 세상’을 문제 삼은 것 등을 언급하며 “권력을 가진 여당 정치인 등이 발언을 통해 제작자들의 자기검열을 요구하는 사례가 굉장히 많았다”고 덧붙였다.

“김미화 고소, 권력의 민간인 사찰과 뭐가 다른가”

명예훼손 고소 등 KBS의 ‘강경 대응’에 대한 비판도 이어졌다. 한명옥 변호사(전 민주화를 위한 변호사 모임 언론위원장)는 “고소를 당하면 일반 시민은 심리적으로 엄청나게 위축된다”며 “공공기관인 KBS가 시민의 비판을 명예훼손이라고 주장하는 것은 표현의 자유를 억압하고 위협을 가하는 것”이라고 했다.

유창선씨는 “KBS가 소송을 제기하면서 블랙리스트 논란을 사회적 이슈로 확산시켰다”고 지적했다. 유씨는 또 “거대 미디어권력인 KBS가 개인을 상대로 소송을 낸 것은 충분한 위협”이라며 “국가권력이 평범한 개인을 사찰한 김종익씨 사례와 전혀 다를 바 없다”고 비판했다.

한편, 사회를 맡은 최민희 전 민언련 상임대표는 “KBS 블랙리스트가 이슈로 부상한 건 김미화씨의 용기와 도전이 있었다”며 “시민단체와 야당 등이 진상조사위원회나 대책위원회를 꾸려 활동하다 보면 보다 많은 문제가 해결되지 않겠냐”고 제안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