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수신료인상, 국민 분노 직시하라”
상태바
“KBS 수신료인상, 국민 분노 직시하라”
미디어행동·수신료인상저지 100일행동 규탄 집회
  • 김도영 기자
  • 승인 2010.10.06 17: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언론사유화 저지 및 미디어공공성 확대를 위한 사회행동’(미디어행동)과 ‘KBS 수신료인상저지 100일행동’은 6일 KBS이사회에 앞서 기자회견을 열고 수신료 인상 강행 중단을 촉구했다.

이들 단체는 이날 오후 3시부터 KBS본관 앞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국민들은 KBS의 수신료 인상 작태에 대해 더 이상 참아줄 수 없다”며 “이사회는 국민의 분노를 직시하고 수신료 인상안을 당장 폐기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 미디어행동과 수신료인상저지 100일 행동은 6일 오후 KBS 이사회에서 앞서 기자회견을  열고 수신료 인상 강행을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PD저널
이 자리에서 조준상 언론개혁시민연대 사무총장은 “정권의 관제방송이 된 KBS의 수신료 인상 근거에 동의할 수 없다”며 “이를 추진하는 여당 이사들을 비롯한 KBS 관계자들은 염치없는 행태를 보이고 있는 것”이라고 했다.

조준상 총장은 “오늘(6일) 이사회가 국민들의 반대 여론을 무시하고 수신료 인상안을 통과시키면, (현재 통합 징수하는) 전기료와 수신료를 분리하는 제도 기반을 갖추는데 노력을 기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KBS가 수신료를 쉽게 걷으니, 난시청 해소에 소극적이고 국민의 뜻을 무시한다”며 “분리 조치는 그 근저를 없애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KBS노조, 수혜자가 수신료 올려달라고 농성이라니…”

박영선 미디어행동 대외협력국장은 ‘수신료 인상안 결의’를 촉구하며 철야농성에 돌입한 KBS노동조합(위원장 강동구)을 정면 비판했다. 박 국장은 “수신료 인상의 수혜집단인 KBS 구노조가 수신료를 올려달라며 농성에 나섰다니 뭐하는 건지 모르겠다”고 꼬집었다.

ⓒPD저널
한편, KBS는 이날 기자회견에 앞서 본관 앞을 차량으로 가로 막아 시민사회단체 관계자들의 빈축을 샀다. 집회 참가자들은 차량에 선전물을 붙이는 것을 제지하고 나선 KBS 청원 경찰과 실랑이를 벌이기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