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번어뢰 조개 발견, 천안함 공격용 아니다”
상태바
“1번어뢰 조개 발견, 천안함 공격용 아니다”
언론3단체 검증위 분석 … “국방부 증거 훼손 비상식적”
  • 김도영 기자
  • 승인 2010.11.04 15: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안함 사건의 결정적 증거로 제시된 일명 ‘1번 어뢰’ 추진체 내부에 정체불명의 조개가 발견돼 논란이다. 이를 확인한 ‘언론3단체 천안함 조사결과 언론보도 검증위원회(이하 천안함 검증위)’는 3일 “어뢰추진체 속에서 조개가 발견됐고, 조개 끝부분에 백색 침전물이 발견된 점은 이것이 천안함 공격 어뢰가 아니라는 점을 강력히 시사하는 근거”라고 주장했다.

전국언론노조, 한국PD연합회, 한국기자협회가 참여한 천안함 검증위는 사진 분석을 통해 어뢰추진체 두 번째 프로펠러 내부에서 조개를 발견했다. 검증위는 “조개 끝부분에 발견된 백색 물질은 조개가 물질 생성 전부터 어뢰추진체 속에 있었음을 확인해준다”며 “어뢰의 수중폭발 과정에서 조개가 들어갔을 여지는 없다”고 설명했다.

▲ 정부가 천안함 공격의 결정적 근거로 제시한 '1번 어뢰' 추진체 프로펠러 구멍에 있는 조개의 모습. 끝부분에 백색 물질이 붙어 있다. ⓒ블로거 가을밤

천암함 검증위는 “조개 끝부분에 꽃이 피듯 생성돼 있는 백색물질의 형태는 어뢰추진체를 덮고 있는 백색물질이 정부 주장대로 폭발과정에서 생성된 흡착물질이 아니라 장시간 침전 작용으로 생겨난 침전물임을 보여준다”며 “백색 물질이 흡착물이라면 액체 상태로 조개를 감싸 듯 들러붙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검증위는 “그동안 합리적이고 근거 있는 문제제기에 정부·여당은 묵묵부답 내지 사상 공세로 대응하고 있다”며 “어뢰추진체를 현 상태 그대로 보존하고, 이에 대한 국회 등 제 3자의 정밀조사를 보장하라”고 촉구했다.

▲ 어뢰추진체 프로펠러 구멍 안쪽으로 조개가 보인다. ⓒ블로거 가을밤

이같은 지적에 대해 국방부는 4일 “어뢰 폭발후 해저면에 있던 조개껍데기 조각이 조류 등의 영향으로 (프로펠러) 구멍 속에 들어간 것으로 판단된다”고 밝혔다. 조개에 묻은 백색물질에 대해서는 “조개껍데기와 흡착물이 동시에 구멍 속으로 들어가면서 붙을 수도 있고, 조개껍데기가 구멍에 들어간 이후 스크루 주변에 묻어있는 다량의 흡착물이 조류 등의 영향으로 옮겨 붙을 수도 있다”고 해명했다.

그러나 언론3단체 천안함 검증위는 “국방부 해명은 조개 끝부분에 꽃이 피듯 생성돼 있는 백색 침전물을 전혀 설명하지 못한다”고 반박했다.

검증위는 ‘조개와 흡착물이 동시에 구멍에 들어가 흡착물이 붙었다’는 주장에 대해 “흡착물이 어뢰 폭발에 따른 알루미늄산화물이라면 프로펠러 구멍에 들어갈 때 반드시 액체상태여야 한다”며 “액체 상태라면 조개를 감싸며 흡착돼야 하지만, 조개 끝부분의 물질은 마치 꼬치 피어나듯 돌출된 상태로 붙어있었다. 장시간 침전된 증거”라고 지적했다.

ⓒ국방부
또 검증위는 ‘주변 흡착물이 조류 등의 영향으로 조개에 옮겨 붙었다’는 주장에 대해서도 “국방부는 그동안 폭발 직후 액체상태의 폭발산물이 조류에 흩어지지 않고 어뢰추진체에 흡착된 이유에 대해 프로펠러와 모터 내부 등 흡착물이 발견되는 부위가 구조상 조류의 영향이 미미하기 때문이라고 설명해왔다”며 “이제 와서 조류 때문에 흡착물이 옮겨 붙을 수 있다는 주장은 일관성도 없고 과학적이지 못한 태도”라고 꼬집었다.

이어 천안함 검증위는 “국방부가 증거보전 요구를 무시한 채 일방적으로 조개를 떼어내고 백색 침전물을 부숴버렸다”며 “비상식적이고 오만한 태도”라고 비판했다. 검증위는 “진정 의문을 해소하고자 했다면 제3자 입회 하에 조개가 존재하는 상태를 충분히 검증하고 백색 침전물의 부착 상태도 정밀하게 확인했어야 했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