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문유통원 공동배달사업 사실상 폐업
상태바
신문유통원 공동배달사업 사실상 폐업
2006년 도입 이후 5년 만…배달구조 나아질까 우려
  • 정철운 기자
  • 승인 2010.12.27 15:50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태평로 한국언론진흥재단. ⓒPD저널
▲ 서울 태평로 한국언론진흥재단. ⓒPD저널
한국언론진흥재단 산하 신문유통원 공동배달사업이 오는 31일로 소수 사업만 남기고 사실상 폐업한다. 공동배달사업은 참여정부 시절인 2006년 유통망이 부족한 신문사 유통 지원과 조중동 중심의 무가지 판촉행위를 막는 취지로 도입됐으나 정권이 바뀌고 해마다 예산이 줄어들다가 추진 5년 만에 폐업 수순을 밟게 됐다.

한국언론진흥재단(이사장 이성준)은 27일 낮 기자간담회에서 “올해로 정부 주도의 신문 유통 사업을 마감하고 2011년부터 신문사 자율의 유통협의체를 통해 간접지원 한다”고 밝혔다. 이성준 이사장은 간접 지원 방안으로 △신문우송료 지원 △신문수송료 지원 △신문적환장 설치 및 피복· 우의 지원 등을 제시했다.

이 이사장은 “이미 (폐업에 대한) 공감대는 형성되어 있고 방법론만 남았다”고 말한 뒤 공동배달사업으로 “5년간 국민혈세 1000억 원을 끌어들여 600억 원을 낭비했다”고 덧붙였다. 직원 임금과 운영경비 등으로 600억 가량을 회수할 수 없게 됐으며 신문유통원 22개 직영센터의 경우 누적적자가 101억 원이라는 게 언론재단 측의 설명이다.

이날 한 언론진흥재단 관계자는 “현재 배달체계는 신문사가 배제된 상황에서 지국이 영향력을 행사하는 구조”라며 “이 구조에선 독과점 지국이 나오게 돼 배달 단가가 낮은 곳은 배달을 안 하게 되고 지국 간 공정 경쟁 또한 훼손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최근 언론진흥재단과 문화체육관광부가 채택한 신문유통사업 태스크포스(TF)에 따르면 현재 사업을 중단한 뒤 신문사 주도의 협의체를 구성하고 객관성이 담보된 민간사업장을 구성한다는 계획이다.

하지만 폐업 이후 신문배달구조가 현재보다 나아질지는 회의적이란 지적이다. 당장 TF팀의 구체적인 대안이 확정된 상황이 아닐뿐더러 유력 신문사와 영세 신문사간의 유통 격차는 여전하기 때문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전말연 2018-01-19 15:04:12
혈세낭비~혈세낭비 자율경쟁체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