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성방송 지상파 재전송 놓고 대립 심각
상태바
위성방송 지상파 재전송 놓고 대립 심각
지역사 “서울 소재 방송 재전송되면 지역방송은 고사된다”KDB “위성방송 조기정착 위해서는 불가피하다”
  • 승인 2001.08.24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contsmark0|지역방송사 노조들이 일제히 연내 실시될 위성방송에 서울 소재 지상파방송의 동시재전송을 허용해서는 안된다고 주장하고 나섰다.
|contsmark1|지역사 노조들은 지난 16일 ‘지역방송협의회’(아래 협의회)를 구성했고, 지난 22일부터는 ‘지역방송 활성화를 위한 법적 제도적 장치마련과 입법 청원을 위한 서명운동’을 벌이고 있다.
|contsmark2|협의회는 서명운동을 통해 위성방송에서 지상파 재전송을 금지해야 한다는 여론을 확산시키고, 9월말에 있을 정기국회에 방송법 중 관련 조항 개정을 청원한다는 계획이다.
|contsmark3|또 내달 6일에는 방송회관에서 토론회를 갖고 300여명의 지역방송현업인 등이 참가하는 대규모 집회를 열어 재전송 금지와 지역방송사 활성화 대책마련을 방송위원회에 요구할 예정이다.
|contsmark4|협의회에는 전국언론노동조합 산하 19개 지역mbc지부와 sbs, itv를 제외한 7개 지역민방노조가 가입돼 있다. 협의회 관계자는 “kbs지역국도 속속 가입의사를 표시해오고 있어 조만간 지역방송사 전체로 가입 노조가 확대될 것”이라고 말했다.
|contsmark5|협의회는 출범 당시 성명에서 “위성방송사업자인 한국디지털위성방송(kdb)이 위성방송 가입자의 조기확보를 위해서는 모든 지상파의 재전송이 불가피하다는 입장을 공공연히 내비치고 있다”며 “이러한 방식으로 위성방송이 실시될 경우 시청률과 광고의 급격한 감소로 인해 디지털방송을 앞둔 지역방송사는 고사될 수밖에 없다”고 주장했다.
|contsmark6|협의회 관계자는 “kdb 등이 현행 방송법에서 의무재전송 채널로 명시하고 있는 kbs와 ebs 외에 mbc나 sbs도 위성에서 재전송해야 한다는 여론을 유포하고 있다”며 “결정권을 쥔 방송위도 이에 대한 입장표명을 유보하고 있어 지역방송의 존립근거 자체가 위협받고 있는 상황”이라고 강조했다.
|contsmark7|따라서 협의회는 방송위원회가 지역방송 활성화를 위해 ebs를 제외한 모든 지상파의 재송신을 금지하는 방향으로 법 개정을 추진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contsmark8|이에 대해 kdb 관계자는 “초기 가입자를 확대해 위성방송사업을 조속히 정상궤도에 올리려면 지상파를 재전송하는 것이 유리하겠지만, 이는 지상파 방송사가 결정할 문제라는 게 기본입장”이라고 밝혔다.
|contsmark9|아울러 위성방송 실시에 따른 지역방송의 입지 축소에 대해서는 “위성방송과 지역방송이 합작으로 설립한 지역정보채널인 슈퍼스테이션 채널을 통해 일정 극복할 수 있을 것”이라는 전망을 내놓았다.
|contsmark10|그러나 협의회는 “위성을 통해 모든 지상파가 재전송되면 슈퍼스테이션 채널은 경쟁상대가 되지 못한다”고 반박했다. 또 “지상파 입장에선 kdb가 재송신을 해주겠다면 거부할 이유가 없다”며 “지상파 방송사가 결정할 문제라는 kdb 주장은 재전송에 따른 지역사 고사의 책임을 회피하기 위한 것에 불과하다”고 비난했다.
|contsmark11|또 협의회는 지역방송 보호를 위해 케이블에서도 제한하고 있는 지상파 재송신을 위성에서 허용할 경우 케이블과의 형평성에도 어긋나며 kdb에 대한 특혜라며 방송위를 압박하고 있다.
|contsmark12|한편 방송위는 위성사업자가 의무재송신해야 하는 지상파 채널을 10월 이후에나 결정할 계획이어서 kdb와 지상파의 눈치를 보느라 정책결정을 미루고 있는 것이 아니냐는 시각도 있다.
|contsmark13|따라서 협의회는 방송3사 노조의 지지를 이끌어 내고, 언론노조 차원에서 지역방송 발전방안을 내오는 등 지상파 재전송 금지에 온힘을 기울인다는 계획이다. 이와 관련 협의회는 지역사에 대한 방송발전기금 징수율 인하와 지역사 몫의 방송위원 선임을 요구하고 있다.
|contsmark14|이종화 기자
|contsmark15||contsmark16|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