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단체는 홍위병” 발언 법정 간다
상태바
“시민단체는 홍위병” 발언 법정 간다
언개연 등 4개 단체, 한나라당 상대 손배 청구
  • 승인 2001.09.07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contsmark0|언론개혁시민연대, 민주언론운동시민연합 등 4개 시민단체는 지난달 31일 한나라당과 한나라당 언론자유수호비상대책위원장 박관용 의원을 상대로 민사상 명예훼손에 따른 손해배상소장을 서울지법에 접수했다.
|contsmark1|이들 단체는 한나라당 언론자유수호비상대책위가 지난 7월26일 기자회견문을 통해 “언론개혁을 주장하는 시민단체는 현 정권의 조종을 받는 외곽단체”이며, “이들 단체가 방송 등 친여매체와 공조하여 검찰의 신문사주 비리수사 지지에 대한 여론몰이와 특정매체 죽이기에 나서고 있다”는 허위사실을 공표했다고 주장했다.
|contsmark2|또 이들 4개 단체는 한나라당이 구체적인 근거를 제시하지 않은 채 언론개혁을 주장한다는 이유만으로 시민단체를 현 정권의 외곽단체 또는 홍위병이라고 비방해 도덕성을 생명으로 하는 시민단체의 명예를 훼손시켰다고 밝혔다.
|contsmark3||contsmark4|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