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4.18 목 19:27

[오늘의 추천방송] MBC ‘특별다큐 타임’

PD저널l승인2011.06.22 21:29:57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MBC <타임> ⓒMBC
▲MBC 창사 50주년 특별기획 <타임> / 6월 23일 밤 11시 5분  

차기작으로 첩보영화를 준비하던 류승완 감독이 자칭 ‘사람 찾기’ 최고 전문가인 [시사IN]의 주진우 기자와 함께 영화의 모델이 될 수 있는 북한 공작원을 찾아 나섰다.

과연 이들의 ‘간첩 찾기 프로젝트’는 성공할 수 있을까? 그 과정을 메이킹 다큐멘터리 형식으로 보여주면서, 지난 50년간 우리 삶에 스며있던 공작원, 간첩의 의미를 되짚어 본다.

다큐멘터리를 시작하게 된 과정을 류승완 감독, 주진우 기자, MBC 전 동건 부장의 인터뷰를 통해 설명하고 지난 50년간 언론에 공개된 대표적인 간첩 사건 뉴스들을 보여주며 간첩의 사전적 의미에 대해 짚어 본다.

정부 기관에 공식적인 협조 요청을 한 뒤 제작진들은 직접 간첩을 찾아 나서기로 한다. 고위층 출신의 탈북자들, 80~90년대 방북 사건에 연관되어 간첩 혐의를 받았던 인물들, 대북 사업을 하는 인물들을 찾아가 간첩을 만날 수 있게 도와달라 혹은 간첩을 알고 있을 만한 사람을 소개시켜달라고 하는 류승완 감독과 주진우 기자.

 하지만 그들에게서 돌아오는 것은 ‘간첩은 찾기 힘들다, 잘 모 르겠다, 만나지 못할 것이다’ 등의 부정적인 대답들뿐이고 제작진은 점점 더 미궁에 빠져간다.

정보기관 관련 인물들을 만나 우리가 찾으려고 하는 모델에 가장 근접한 인물을 소개받고, 전화 접선에도 성공한다. 접선하기로 한 당일, 갑자기 접선자가 인터뷰를 거부하고... 제작진은 긴급회의를 소집한다.

예고 없이 접선자의 집을 찾아가는 제작진, 과연 접선에 성공할 수 있을까 라는 의문을 남기고   한국 사회에서 ‘간첩’에 대한 이미지를 가장 잘 표현해 줄 수 있는 가사가 담긴 ‘간첩송’을 들려주며 마무리 짓는다.



PD저널  webmaster@pdjournal.com
<저작권자 © PD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PD저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158-715] 서울 양천구 목동 923-5번지 한국방송회관 10층l대표전화 : 02-3219-5613~5619l구독문의 : 02-3219-5618l팩스 : 02-2643-6416
등록번호: 서울, 아00331l등록일: 2007년 3월 5일l발행인: 안수영l편집인: 안수영l청소년보호책임자: 안수영
PD저널 편집국 : 02-3219-5613l광고 문의(PD연합회 사무국 · 광고국) : 02-3219-5611~2l사업제등록번호 : 117-82-60995l대표자 : 안수영
Copyright © 2019 피디저널(PD저널).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pdjourna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