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그맨 풍자에 고소라니, 표현의 자유 억압”
상태바
“개그맨 풍자에 고소라니, 표현의 자유 억압”
정태근 한나라당 의원, 강용석 의원 최효종씨 고소에 문제제기
  • 김세옥 기자
  • 승인 2011.11.18 11:13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BS 2TV <개그콘서트> ‘사마귀 유치원’ ⓒKBS 화면캡쳐
▲ KBS 2TV <개그콘서트> ‘사마귀 유치원’ ⓒKBS 화면캡쳐
무소속 강용석 의원이 KBS 2TV <개그콘서트>에 출연 중인 개그맨 최효종씨를 형사 고소한 것과 관련해, 한나라당 소장파인 정태근 의원은 18일 “개그맨이 웃자고 풍자를 했는데 죽이자고 달려드는 식으로 고소하는 건 표현의 자유를 억압하는 일”이라고 비판했다.

정 의원은 이날 오전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의 인터뷰에서 “있는 사실을 갖고 좀 과장을 하거나 풍자하는 것은 가능하다. 다만 전혀 없는 사실을 갖고 풍자나 비난을 하는 것은 (개그맨들도) 반대로 조심을 해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이 같이 말했다.

정 의원은 강 의원이 한나라당으로부터 출당을 당한 상태이기 때문에 당 차원에서 말릴 방법이 없다는 점을 특히 답답해했다. 강 의원은 아나운서 비하 발언, 여대생 성희롱 발언 등이 문제가 돼 한나라당으로부터 출당을 당했고, 현재는 무소속 상태다.

이와 관련해 진행자가 “강 의원이 한나라당 출신이라 부담스러울 수 있겠다, 말리고 싶지 않냐는 청취자 문자가 들어온다”고 하자, 정 의원은 “말리고 싶어도 말릴 방법이 없다”고 답답함을 토로했다.

한편 강 의원은 최효종씨가 <개그콘서트>의 시사풍자 코너인 ‘사마귀 유치원’에서 국회의원을 풍자한 것과 관련해 국회의원에 대한 집단 모욕이라고 주장하며 지난 17일 형사고소를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그저웃길뿐 2011-11-23 02:11:28
정치인이라면, 오천만 국민의 감시속에서 살아감은 당연한 것이다. 그리고 그 행위의 타당성에 대해 비판을 받아들일줄 알아야함에도, 직접적이지도 않은, 간접적 풍자개그에 고소까지 한 점은 도저히 이해할 수 없는 것이다.
일어나지 않은 사실(루머)를 퍼뜨리려는 목적이 아닌, 만국민이 아는 당사자의 행위를 말했을 뿐인데 말이다. 권위의식에 사로잡힌 높으신 분들은 이제 당연한것 까지도 자기 입맛에 맞춰 바꾸려 하시는가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