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1.17 목 18:09

제24회 한국PD대상 수상작은

‘개콘’에서 현실을 풍자하고, ‘뿌나’에서 참된 군주를 찾다 방연주 기자l승인2012.03.06 21:29:22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제24회 한국PD대상은 다관상을 휩쓴 수상작(자)은 없었지만 TV와 라디오 부문에 걸쳐서 전반적으로 KBS의 약진이 두드러졌다. KBS는 올해의 PD대상을 비롯해 총 7개 부문으로 구성된 TV 작품상 중 4개 부문에서 수상의 영예를 안게 됐다.

KBS는 TV시사다큐·교양정보·예능·지역부문의 상을 석권했다. TV시사다큐부문은 <심리 치유 8주의 기록-함께 살자>(연출 류지열), TV교양정보부문은 사이언스대기획 인간탐구 3부작 <기억>(연출 김윤환·박은희), TV지역부문은 KBS대구에서 제작한 특별기획 다큐멘터리 <소리> 등이다.

   
▲ 서수민 KBS <개그콘서트> PD, 강희중 KBS <추적 60분> PD, 어린이·청소년 부문 특별상을 수상한 안소진, 이호PD, 장태유, 신경수 SBS<뿌리깊은 나무> PD ⓒEBS

또 KBS <개그콘서트>는 TV예능부문상을 거머쥐었고, ‘애정남’, ‘사마귀유치원’으로 풍자개그를 선보이며 선풍적인 인기를 끌며 시청자들의 사랑을 한 몸에 받고 있는 개그맨 최효종이 코미디언부문상을 수상하며 저력을 과시했다.

올해의 PD상은 강희중 KBS PD에게 돌아갔다. 강 PD는 김태호 MBC <무한도전> PD, 장태유 SBS <뿌리 깊은 나무> PD, 정성욱 EBS <다큐프라임-선생님이 달라졌어요> PD 등과의 쟁쟁한 경합 끝에 ‘올해의 PD상’ 트로피를 거머쥐었다.

<추적 60분>을 연출한 강 PD는 자본과 권력에 대한 감시 역할을 톡톡히 해냈다는 평가를 받았다. 특히 방영 예정이었던 ‘4대강’편을 두고 낙동강 사업 관련 선고 공판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사유로 불방 조치라는 초유의 사태가 벌어졌고, 강 PD는 징계위원회에 회부되는 등 고초를 겪어야만 했다.

TV드라마 부문과 TV실험정신 부문에서는 대중들에게 강렬하게 각인된 두 작품이 선정됐다. TV드라마 부문은 드라마의 작품성과 대중성이라는 두 마리 토끼를 잡은 SBS 대기획 <뿌리 깊은 나무>(연출 장태유·신경수)에게 돌아갔다.

<뿌리 깊은 나무>는 세종의 한글 창제 과정과 이를 둘러싼 권력다툼을 그려내 시청자들의 눈과 귀를 사로잡았다. 또 세종의 인간적인 면모와 고뇌를 부각 시키는 등 세종에 대한 재해석과 함께 배우 한석규의 열연으로 호평을 받았다.

또 프로그램 방영 초부터 ‘나가수 열풍’을 만들 정도로 높은 시청률과 세간의 화제를 모은 MBC <우리들의 일밤-나는 가수다>(이하 <나는 가수다>)는 TV 실험정신상을 수상했다. <나는 가수다>는 아이돌 음악에 치우친 국내 대중음악계의 장르의 다양화를 꾀했다는 평가다. 이처럼 <나는 가수다>는 SBS<짝>, EBS <다큐프라임-무원록 ‘조선의 법과 정의’>와 치열한 경합 끝에 수상의 영광을 안았다.

   
▲ 장재영(음악·효과부문), 박종덕(미술부문), 김호식(기술부문), 김도상(라디오작가부문)ⓒEBS

라디오 부문에서의 실험정신상은 KBS 실험다큐 <소리로 보는 세상>(연출 박천기·이은미·민일홍)에게 돌아갔다. <소리로 보는 세상>은 시각장애인들이 어떻게 세상을 인지하고 소통하는 지에 대해 짚어본다는 의도로 기획됐다. ‘소리를 보는’ 시각 장애인에 대한 편견과 환상을 일깨워줬다. 특히 작년 7월 KBS 시각장애인 앵커로 선발된 이창훈 씨가 내레이션을 맡는 등 실험 다큐로서의 면모가 두드러졌다.

라디오 시사교양드라마 부문과 음악오락부문은 장수 프로그램으로 자리매김 해내가고 있는 CBS <김현정의 뉴스쇼>와 tbs <염경환, 전영미의 힘내라 2시!>에게 돌아갔다. 부산MBC 라디오특집방송 <대륙에 울려 퍼진 오페라 아리랑>(연출 도상형)은 라디오 지역부문상의 영예를 안았다. 1940년 중국 서안에서 공연된 ‘오페라 아리랑’이 우리나라 최초의 오페라인 것을 밝혀내고 그 작곡자가 부산 출신의 ‘한형석’이라는 인물을 조명했다.

무대 뒤에서, 카메라 뒤에서 묵묵히 일하며 작품을 빛내는 스태프에 대한 시상도 이어졌다. △김도상(라디오작가부문) △강한숲(촬영부문) △김호식(기술부문) △박종덕(미술부문) △장재영(음악·효과부문) △홍정은·홍미란(TV작가부문) 등이다. 

이외에 출연자상으로는 △신하균(탤런트부문) △아이유(가수부문) △최효종(코미디언부문) △김세원(성우부문) △박미선(TV진행자부문) △강석우·양희은(라디오진행자부문) 등이 수상자로 선정됐다. 한편 제24회 한국PD대상은 총 156편의 작품이 제출됐으며 심사위원 141명의 공정한 심사를 거쳐 8개 부문에 대한 수상작(자)이 선정됐다.


방연주 기자  nalava@pdjournal.com
<저작권자 © PD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방연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158-715] 서울 양천구 목동 923-5번지 한국방송회관 10층l대표전화 : 02-3219-5613~5619l구독문의 : 02-3219-5618l팩스 : 02-2643-6416
등록번호: 서울, 아00331l등록일: 2007년 3월 5일l발행인: 안수영l편집인: 안수영l청소년보호책임자: 안수영
PD저널 편집국 : 02-3219-5613l광고 문의(PD연합회 사무국 · 광고국) : 02-3219-5611~2l사업제등록번호 : 117-82-60995l대표자 : 안수영
Copyright © 2019 피디저널(PD저널).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pdjourna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