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사결과 거론, 총리실 경고로 받아들였다”
상태바
“감사결과 거론, 총리실 경고로 받아들였다”
[인터뷰] ‘민간인 사찰 문건’에 이름 오른 김옥영 전 작가협회 이사장
  • 박수선 기자
  • 승인 2012.04.02 11: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옥영 신임 한국방송작가협회 이사장 ⓒPD저널

김옥영 전 방송작가협회 이사장은  국무총리실 공직윤리지원관실이 2009년 5월 작성한 첩보입수대장에 “3명의 국회의원에게 불법 정치후원금 50만원을 납부했다”는 이유로 피내사자의 신분으로  이름이 올라가 있다. 

김 전 이사장은 ‘총리실 민간인 사찰’ 방송 뉴스를 본 지인들의 연락을 받은 뒤에야 2년전 국무총리실 공직윤리지원관실 관계자를 만났던 일을 떠올렸다.

김 전 이사장은 1일 <PD저널>과의 전화 인터뷰에서 “관계자가 만나자고 했을 때에도 민간인인데 왜 공직윤리지원관실에서 보자고 하느냐고 물었다”며 “(이 관계자로부터) 방송작가협회에 대한 방송통신위원회의 감사 보고를 건네받았다고 들었다”고 말했다.

▲ 김옥영 신임 한국방송작가협회 이사장 ⓒPD저널
하지만 그 관계자는 방송통신위원회가 왜 작가협회 감사보고서를 공직윤리지원관실에 넘겼는지 뚜렷한 답변을 못했다. 또 공직윤리지원관실에서 파악한 후원금 액수와 후원한 국회의원의 숫자도 방통위 감사 결과와 달랐다. 김 전 이사장은 당시 “여러모로 첩보를 받은 게 공식적인 보고 채널은 아닐 것 같다”라고 판단했다. 

이 시기는 MBC <PD수첩> 문제로 한층 시끄러울 때였다. MBC <PD수첩> ‘광우병’ 편의 PD 뿐만 아니라 작가들까지 이메일을 압수수색 당하는 등 <PD수첩>에 대한 수사가 몰아치던 시기였다.  공직윤리지원관실에서 민간인 신분인 김 전 이사장을 주목한 이유는 여기에 있다고 김 이사장은 보고 있다. 

“작가에 대한 수사가 진행되면서 방송통신위원회에 의견서도 제출하고 성명도 냈던 때라서 여기에 대한 경고가 아닌가 생각했다”고 김 전 이사장은 말했다. 이어 “만났던 공직윤리지원관실 관계자의 태도가 위압적인 것은 아니었지만 법적으로 따지면 이건 공금횡령에 해당한다고  말해 기분이 많이 안좋았다”고 말했다.

공직윤리지원관실에서 연락이 다시 온 적은 없었다. 하지만 김윤희 MBC <PD수첩> 작가가 기소당한 이후 청와대 방송통신정보비서관실에서 방송작가작가협회 사무실로 한 통의 전화가 걸려왔다.

“청와대 방송통신정보비서관실이 작가협회에서 요청한 사업 지원을 해줄 수 있다는 구두 약속을 받은 상태였다. 방통위를 통해 지원을 받을 수 있도록 해주겠다는 것이었다. 그런데 김윤희 작가가 기소됐을 때 시위를 한 적이 있는데 그 뒤로 지원 약속은 없던 일로 됐다.”
 
김 전 이사장에 따르면 비서관실은 협회로 전화를 걸어와 당시 시위에 대해 협회 차원에서 한 것인지, 아니면 작가들이 개별적으로 한 것인지 물어왔다. ‘개별 참가’라는 답변을 들은 뒤 이 관계자는 “지원하기로 했던 일은 없던 일로 하자”고 말했다고 김 전 이사장은 전했다. 

그는  “작가협회와 개인에게 행해진 일이 사찰인지는 정확히 모르겠지만 일련의 일이 정상적인건 아니다”며 “이번 일은 구체적인 피해가 있는지가 중요한 게 아니라 민간인들이 불법사찰 대상에 올랐다는 자체가 문제”라고 지적했다.

김 전 이사장은 이번 일과 관련해 개인적인 대응은 하지 않겠지만 작가협회 차원에서 이번 불법사찰에 대한 성명은 낼 계획인 것으로 알고 있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