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태섭 이사 해임에 청와대 개입”
상태바
“신태섭 이사 해임에 청와대 개입”
‘리셋 KBS 뉴스 9’ 5일 보도… “현 정부 KBS 장악 첫 단추”
  • 박수선 기자
  • 승인 2012.04.06 15: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6일 공개된 <리셋 KBS 뉴스 9> 4회.

▲ 지난 6일 공개된 <리셋 KBS 뉴스 9> 4회.
<리셋 KBS 뉴스 9>는 총리실의  ‘민간인 사찰’ 문건을 근거로 “현 정부의 KBS 장악 시나리오의 첫 단추를 알수있는 단서가 발견됐다”며 “신태섭 교수를 이사직에서 쫒아내기 위해 청와대와 총리실까지 개입한 것으로 보인다. 그 뒤로 정연주 KBS 사장은 불법적으로 해임됐다”라고 보도했다. 

언론노조 KBS본부가 6일 공개한 <리셋 KBS 뉴스 9> 4회 보도에 따르면 2008년 하명사건 문건의 ‘KBS 이사선임’사건명에는 ‘KBS 이사선임 부적격 여부 확인’을 ’완료‘했다는 내용이 등장한다.

 <리셋 KBS 뉴스 9>는 “당시 KBS 이사직에서 해임된 신태섭 동의대 교수를 지칭한 것으로 풀이된다”며 “신교수는 학교측 허락없이 KBS 이사를 겸직했다는 이유로 동의대에서 해임된 데 이어 KBS 이사직에서도 해임됐다”고 보도했다. 

당시 방송통신위원회는 2008년 7월 신태섭 교수의 KBS 이사직 해임을 결정하면서 “신태섭 KBS 이사가 동의대 징계처분으로 이사자격에 대한 결격사유가 발생함에 따라 보궐이사를 추천하기로 한다”고 밝혔다.

방통위가 신 교수의 해임을 결정한 시기는 정연주 전 KBS 사장이 한나라당과 정부로부터 사퇴 압력을 받던 때였다.  신 교수는 정연주 사장의 퇴진에 반대해 왔다.

신 교수의 이사직 해임으로 KBS 이사진 구성에서 여당측 이사가 많아지면서 유례없는 KBS 이사회의 정연주 사장 해임 제청으로 이어졌다고 <리셋 KBS 뉴스 9>는 밝혔다.

<리셋 KBS 뉴스 9>는 “KBS 최고 의결기관인 이사회까지 친여구도로 재편해 정권의 입맛에 맞는 사장 선임을 주도했다는 의혹이 나오는 이유”라며 “총리실 문건에는 이듬해에도 청와대 하명으로 KBS 임원 인사에 직접 개입했다는 흔적이 나온다”고 밝혔다.

하지만 이같은 의혹에 대해 동의대 측은 “(국무총리실이나 다른 쪽에서) 연락 받은 건 없다”라고 부인했다고 <리셋 KBS 뉴스 9> 제작진은 전했다.

한편 신 교수는 2009년 11월에, 정 전 KBS 사장은 지난 2월에 각각 해임이 부당하다는 대법원의 확정 판결이 나왔다.
 
<리셋 KBS 뉴스 9>는 “제 2의 하명사건 자료가 존재했던 것으로 추정된다”며 총리실의 또다른 민간인 사찰 가능성을 제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