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11.18 일 18:01

“인간의 슬픈 욕망을 보여주고 싶다”

[인터뷰] KBS 2TV 수목드라마 ‘적도의 남자’ 김용수 PD 방연주 기자l승인2012.04.16 16:49:43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드라마의 든든한 지원군은 다름 아닌 ‘시청자’이다. KBS 2TV <적도의 남자>의 시청자들은 ‘본방사수’를 넘어, 공식 게시판에 애정 담긴 후기들을  쏟아내고 있다. 이른바 ‘적남’ 마니아팬들은 선우(엄태웅)와 장일(이준혁)의 대사 속 복선을 추측하는가 하면 선우가 쓴 점자를 직접 해석해 올리는 등 ‘적남’을 향한 열기는 갈수록 뜨거워지고 있다.

<적도의 남자> 는 방송 초반 ‘꽃남’을 내세운 경쟁작 SBS <옥탑방 왕세자>, MBC <더킹 투허츠> 에 비해 다소 밀렸지만 탄탄한 줄거리와 주·조연들의 선 굵은 연기로 회를 거듭할수록 시청률에 탄력을 받고 있다. 중반부에 접어들며 갈등이 부각되며 긴장감과 몰입도를 높이고 있는 <적도의 남자> 김용수 PD를 지난 13일 저녁 서울 여의도 KBS 별관 내 드라마국에서 만났다.

   
▲ KBS 2TV <적도의 남자>를 연출하고 있는 김용수 PD ⓒKBS

김 PD는 줄곧 단막극을 맡아오다 2010년 <KBS 스페셜-화이트 크리스마스>(8부작)로 섬세한 연출력을 인정받았다. <적도의 남자>로 김 PD와 호흡을 맞춘 김인영 작가는 <아직도 결혼하고 싶은 여자>(2010), <태양의 여자>(2008), <메리대구 공방전>(2007) 등을 집필한 베테랑 작가이다.

이들이 의기투합해 만든 <적도의 남자>(연출 김용수·한상우, 극본 김인영)는 두 남자를 둘러싼 욕망과 배신, 상처와 복수를 그린다. 어릴 적 친구인 김선우(엄태웅)와 이장일(이준혁)은 인간으로서 끝까지 밀고 갈 수 있는 사랑의 극단과 미움의 밑바닥이 투영된 인물이다. 이들의 숨겨진 욕망은 갈등의 전조에 따라 하나씩 그 실체를 드러내고 있다. 묵직한 주제를 다루다 보니 등장인물 간 팽팽한 긴장감이 짙어질수록 스태프도 바짝 긴장의 고삐를 쥐고 있다.

“인간이 무언가를 욕망한다는 것 자체가 나쁜 게 아니잖아요. 단지 빌 게이츠든 노숙자든 누구나 죽기 때문에 욕망은 달성될 수 없다는 거죠. 달성될 수 없는 그 한계 속에서 누구나 무언가를 욕망한다는 것 자체가 슬픈 것 같아요. 욕망 뒤에 감춰진 그러한 슬픔을 보여주고 싶었어요.”

그래서인지 <적도의 남자> 속 등장인물은 선악구도에만 매몰되지 않는다. 김 PD는 “(김인영 작가는) 처음에 남녀 멜로 중심으로 가려다 복수를 중심에 두되 멜로를 얹는 방향으로 바꿨다”며 “워낙 이야기의 틀이 센 편이다. 자칫 ‘막장’ 소리를 듣기 쉬워지므로 인물마다 어떤 행위를 하게 된 과정이나 이후의 모습을 보여줘 설득력을 높이고자 했다”라고 말했다.

예컨대 장일은 자신의 아버지가 경필 아저씨(선우의 아비)의 죽음과 얽혀 있다는 사실을 알고서 이를 덮기 위해 친구 선우를 죽음의 문턱으로 밀어버린다. 그 후 장일이 거울 속 자신을 바라보며 결백을 나타내는 대사를 연습하는 모습은 그의 이중적인 면모와 함께 추악한 진실을 덮고자 하는 장일의 숨겨진 욕망을 제대로 표현했다.

또 선우와 장일이 재회하는 장면은 직설적인 대사 대신 상징적으로 묘사해 긴장감을 높였다. 자신의 뒤통수를 내려친 친구 장일 때문에 혼수상태에 빠져 눈이 먼 채로 겨우 깨어난 선우는 당시 기억을 숨긴 채 장일과 마주한다. 선우는 장일이 건넨 우유 한 잔조차도 편하게 마시지 못하는 모습으로 그려졌다. 한 때나마 분신 같았던 이들의 변해버린 관계는 인물의 표정을 클로즈업해 표현했다.

김 PD의 꼼꼼하게 신경 쓴 연출력은 세트, 미술, 영상 색감 등 곳곳에서 드러난다. 앞서 김 PD는 괴물이 태어나는 것인지 아니면 만들어지는 것인지를 담은 전작 <화이트 크리스마스>에서도 이야기의 주요 배경인 ‘학교’를 찾는데 골몰했고, 여백이 강조된 감각적인 영상을 선보이기도 했다 .

<적도의 남자>의 영상에는 전반적으로 어두운 색감이 기저에 깔려있다. 밝은 톤보다 어두운 톤에서 미약한 밀도가 좀 더 세밀하게 표현되기 때문이다. 영화 <화양연화>, <푸른소금>처럼 일정한 색감을 표현하기 위해 선우의 단칸방부터 가로등 불빛까지 주황색에 검정색이 가미된 이른바 암바톤(갈색)으로 보정하고 있다.

또 진노식 회장(김영철)의 집은 검붉은 빛이 감도는 벽면과 계단으로 이뤄져 독특한 분위기를 자아내는 장소이다. 김 PD는 “통속극이다 보니 개성 있는 건물을 세트로 하기엔 한계가 있다”며 “진 회장의 집은 일본 근대 건축물을 본떠 만든 세트로 미술비도 꽤 많이 들고 신경도 많이 쓴 장소이다”라고 말했다.

   
▲ <적도의 남자> 촬영현장 모습 ⓒKBS

이처럼 김 PD는 드라마를 구성하는 내·외부적 요소에 대해선 꼼꼼히 체크하지만 연기는 연기자의 몫으로 남겨두는 편이다. 본격적으로 아역에서 성인으로 전환되면서 연기자들은 서로 호흡하며 서로의 온도차를 맞춰가고 있는 상태라고 한다. 이 가운데 김 PD는 <적도의 남자>의 히로인인 배우 엄태웅 씨에 대한 평을 내놓기도 했다.

“엄태웅 씨 연기는 거칠어요. 현장이 워낙 바삐 돌아가니까 간혹 대본에 없는 것을 요구할 때가 있는데 그럴 때마다 엄태웅 씨는 요구한 것 이상의 무언가를 연기해서 놀랄 때가 많죠. 어떻게 보면 엄태웅 씨의 거친 연기는 철저한 계산에 따라 연기하면서 노는 사람 같아요.”(웃음)

드라마 촬영 일정이 항상 그렇듯 김 PD는 <적도의 남자> 촬영 슛이 들어간 이후 쪽잠으로 대신하고 있다. 82시간 꼬박 연이어 촬영을 하는 날도 있었다. 지난 12일부터 사흘간 김 PD는 동료 드라마 PD들과 함께 KBS새노조 파업에 동참하면서 잠시 촬영을 접었지만 지난 15일 새벽부터 촬영현장으로 복귀해 강행군을 이어가고 있다.

이제 <적도의 남자>는 18일 방영분부터 13년의 세월을 건너뛴다. 선우와 장일은 1970년대에서 시작해 1999년을 거쳐 2012년 현재에 발을 딛고서 다시 마주하게 되는 것이다. 뒤틀린 욕망으로 가득 찬 법대생 장일은 유능한 검사로, 눈이 먼 선우는 눈을 뜨고 장일과 대면하게 된다. 제3막에 들어선 <적도의 남자>를 기대해 볼 일이다.


방연주 기자  nalava@pdjournal.com
<저작권자 © PD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방연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158-715] 서울 양천구 목동 923-5번지 한국방송회관 10층l대표전화 : 02-3219-5613~5619l구독문의 : 02-3219-5618l팩스 : 02-2643-6416
등록번호: 서울, 아00331l등록일: 2007년 3월 5일l발행인: 류지열l편집인: 이은미l청소년보호책임자: 류지열
PD저널 편집국 : 02-3219-5613l광고 문의(PD연합회 사무국 · 광고국) : 02-3219-5611~2l사업제등록번호 : 117-82-60995l대표자 : 류지열
Copyright © 2018 피디저널(PD저널).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pdjourna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