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이사추천위, 최영묵 등 11명 이사 후보 추천
상태바
KBS 이사추천위, 최영묵 등 11명 이사 후보 추천
“정치권 자리 챙겨주기식 선임 관행 없어져야”
  • 박수선 기자
  • 승인 2012.07.10 14: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BS 이사추천위원회 공동대표단은 10일 방송통신위원회를 방문해 자체 선정한 KBS 이사 후보 11명의 명단을 접수했다. ⓒPD저널

전국언론노조 KBS본부와 각 시민사회단체로 구성된 KBS 이사추천위원회는 10일 오전 KBS 이사 후보로 최영묵 성공회대 교수, 전영일 전 KBS노동조합 위원장을 포함한 11명을 방송통신위원회(이하 방통위)에 추천한다고 밝혔다. 

▲ KBS 이사추천위원회 공동대표단은 10일 방송통신위원회를 방문해 자체 선정한 KBS 이사 후보 11명의 명단을 접수했다. ⓒPD저널
KBS 이사추천위원회의 심사를 거쳐 확정한 이사 후보는 △학계-최영묵 성공회대·조항제 부산대 교수(신문방송학과) △시민사회- 조준상 공공미디어연구소장, 김서중 성공회대 교수(신문방송학과)  △언론- 최성민 방송독립포럼 공동대표  △노동 경제- 양경규 전 공공운수노조연맹 위원장  △지역- 권혁남 전북대 교수(신문방송학과), 박진도 충남대 교수(경제학과) △KBS 현업 대표- 이규환 전 KBS 정책기획센터장, 전영일 전 KBS노동조합 위원장 ,변원일 전 KBS 감사 등 11명이다.

KBS 이사추천위원회는 이날  “현재 공영방송 이사 선정은 여당이 독식 할 수 밖에 없는 제도적 한계와 함께 시민들의 참여가 보장되는 검증 절차가 사실상 전무하다는 지적을 받고 있다”며 “언론노동자들과 시민사회가 머리를 맞대고 선정한 이사 후보 11명을 여야 정당과 방송통신위원회는 숙고해 주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하지만 이같은 요구에 방통위와 정치권은 별다른 반응을 보이지 않고 있다. 공동대표단이 지난 4일 요청한 여야 대표와 방통위원장 면담에 대해서도 민주통합당과 방통위는 “응할 수 없다”는 회신을 보내왔다. 새누리당은 아직 답변이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강택 언론노조 위원장은 “오늘 방통위에 전달한 이사 후보는 사회 각 분야에서 참여한 이사추천위원회의 광범위한 협의를 거쳐 확정한 명단”이라며 “정치권과 여당이 우리의 뜻을 끝내 수렴하지 않는다면 이후 이사 선임 과정에 대한 감시와 견제를 철저하게 해나가겠다”라고 말했다.

방통위 관계자는 “이사 공모 기간인 만큼 KBS 이사추천위원회에서 제출한 후보자 명단을 받았지만 이 명단을 어떻게 반영할 지는 이달말 열리는 전체회의에서 결정할 문제”라고 원론적인 입장을 밝혔다. 방송통신위원회는 오는 12일까지 KBS와 방송문화진흥회 이사 후보 접수를 받는다. KBS 이사는 이후 방통위 전체회의에서 후보를 추천하면 대통령이 최종 임명하게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