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칸남자’ 제작진, “창의적 표현 위해 오기 불가피”
상태바
‘차칸남자’ 제작진, “창의적 표현 위해 오기 불가피”
제목 논란에 “드라마 극적 전개 표현한 핵심 단어” 양해 당부
  • 박수선 기자
  • 승인 2012.09.12 18: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방송을 앞두고 제목 논란에 휩싸인 KBS <세상 어디에도 없는 차칸남자> 제작진이 공식 입장을 내고 “기억을 잃고 뇌손상을 입게 된 극중 인물이 일기장에 맞춤법이 틀린 표현을 쓴 것을 그대로 인용한 것”이라며 창의적 표현에 대한 양해를 거듭 당부했다.

KBS에 따르면 <차칸남자> 제작진은 여자 중인공인 은기(문채원 분)가 마루(송중기 분)을 보며 자신의 일기장에 ‘차칸 남자’로 잘못 기재할 수밖에 없는 사연을 제목으로 인용하게 됐다고 밝혔다.

제작진은 “또 <차칸남자>라는 제목은 사랑을 되찾는 방법으로 복수하고자 했던 한 남자가 스스로 본성을 되찾게 만드는 깨달음을 얻게 되는 드라마상 전개과정을 극적으로 표현한 핵심 단어”라고 설명했다.

영화 <말아톤>이 자페아동인 주인공이 일기장에 마라톤을 ‘말아톤’으로 기재한 사례와 같이 영화 제작진이 맞춤법에 어긋난 표기임에도 <말아톤>을 제목으로 채택한 것과 비슷한 맥락이라는 주장이다.

이어 제작진은 “이번 제목 설정이 극의 흐름을 반영한 제작진의 창의적 표현을 위해 맞춤법 오기가 불가피했다”며 이해를 당부했다.

한편 한글학회 등 한글단체들은 <차칸남자> 제목이 “우리말을 파괴하는 표현”이라며 KBS에 시정을 요구했다. 한글단체들은 <차칸남자>에 대해 방송금지 가처분 신청도 제기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