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 현실 눈감은 박근혜, 미사여구만…
상태바
언론 현실 눈감은 박근혜, 미사여구만…
ICT 간담회서 “방송공공성 이루겠다”…언론노조 “오늘 문제, 당장 해법 내야”
  • 김세옥 기자
  • 승인 2012.10.30 20: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근혜 새누리당 대선후보 ⓒ박근혜 후보 홈페이지

▲ 박근혜 새누리당 대선후보 ⓒ박근혜 후보 홈페이지
박근혜 새누리당 대선 후보가 30일 처음으로 방송과 관련한 정책 구상을 밝히면서도 현 정부의 언론 장악과 김재철 MBC 사장 등 낙하산 사장 퇴진 등의 현안에 대해선 일절 언급하지 않아 논란이 일고 있다. 불편한 현실에 애써 눈을 감으려 한다는 비판이 나오고 있는 것이다.

박 후보는 이날 오후 서울 상암동 중소기업DMC타워에서 열린 ICT대연합 주최 간담회에서 “방송의 공공성을 실질적으로 이루겠다”며 공영방송 지배구조 개선을 언급했다.

박 후보는 “공영방송의 지배구조 개선을 심도있게 논의할 공론의 장을 마련한 뒤, 그 결과를 받아들여 실천할 것”이라며 “공영방송 이사회가 우리 사회의 다양성을 균형있게 반영하고, 공영방송 사장 선출 역시 국민이 납득할 수 있게 투명하게 하겠다”고 말했다.

문제는 이 같은 정책 구상을 밝히면서도 정작 박 후보가 현재의 문제들에 대해선 침묵을 지키고 있다는 점이다.

현재 KBS 이사회 여당 측 이사들은 야당 측 이사들과 KBS 구성원들(KBS노동조합, 전국언론노조 KBS본부), 언론·시민단체와 야당까지도 KBS 차기 사장 선임 절차를 공영방송 거버넌스 개편 이후로 미룰 것을 제안하고 있음에도 일방 절차를 강행하고 있다.

또한 MBC 구성원들과 MBC 대주주인 방송문화진흥회(이하 방문진) 야당 측 이사들이 김재철 사장 해임을 요구하고 있음에도 여당 측 이사들이 이를 거부하고 있는 상황에 대해서도 박 후보는 일절 언급하지 않고 있다.

박 후보의 이 같은 모습에 대해 전국언론노조(위원장 이강택)는 논평을 내고 “언론장악의 참혹한 현실은 외면한 채, 격이 맞지 않는 자리에서 미사여구만 내뱉는 박 후보는 방송 공공성을 논할 자격이 없다”고 비판했다.

이어 “박 후보가 진정으로 방송 공공성에 대한 신념과 의지가 있음을 보이고자 한다면 ‘바로 오늘’의 문제를 어떻게 풀 것인지에 대해 ‘지금 당장’ 해법을 내고 스스로 실천에 나서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