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2.22 금 18:13

[오늘의 추천방송]EBS ‘학교폭력’

PD저널l승인2013.02.18 21:13:51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EBS <학교 폭력>ⓒEBS
▲ EBS <학교 폭력> / 19일 밤 9시 50분

우리 아이들이 하루 중 가장 시간을 많이 보내는 ‘교실’과 ‘친구’. 아이들은 어느덧 부모보다 친구의 지지를 더욱 가치 있게 여기는 나이에 이른다. 부모보다 더욱 영향력 있는 인물, ‘친구’. 하지만 때론 적이 되어 걷잡을 수 없는 학교 폭력의 원인이자 결과가 되는 그놈의 ‘친구’. 그래서 더욱 면밀히 들여다봐야하는 것이 바로 또래관계다.

드라마 <학교 2013>에서 김흥수로 열연한
김우빈 전격 성우 데뷔!

학교에서 일어나는 다양한 문제들을 생생히 보여주며 화제를 모은 드라마 <학교 2013>의 주인공 ‘김흥수’역의 배우 김우빈이 들려주는 친구 이야기. 과연 우리 아이들에게 ‘친구’가 가지는 의미는 무엇일까, 통통 튀는 아이들의 시각에서 그 여정을 따라가 본다.

자리 바꾸는 날, 순식간에 울음바다가 된 초등학교 교실
어른들은 이해 못하는 아이들의 고민,
친구 사귀는 것에 대한 두려움!

남양주 별내초등학교의 5학년 한 학급. 오늘은 자리 바꾸는 날. 친한 친구와 짝이 될지, 안 친한 친구와 짝이 될 지는 미지수. 그러나 아이들의 반응은 상상을 초월한다. 친하지 않은 친구와 짝이 되자 책상에 엎드려 분노를 터뜨리며 우는 아이, 친한 친구와 짝이 되자 광분하며 기뻐하는 아이들까지. 아이들에겐 친하지 않은 친구와 짝이 된다는 것 자체가 큰 두려움으로 다가온다. 어른들은 알지 못하는 아이들의 ‘친구’에 대한 두려움과 생각을 깊이 파헤쳐본다.

아이들이 친구를 만들어가는 방식, ‘뒷담화!’
그 총성 없는 전쟁의 현장 대공개!

여자 셋이 모이면 꼭 이루어진다는 한 가지, 그 이름 ‘뒷담화!’ 하지만 이제 아이들에게 ‘뒷담화’란 친구 사이의 친밀감의 표시이자 너와 내가 같은 편임을 입증하기 위해 행해지는 일종의 의식절차라고 한다. 함께 뒷담화를 하지 않으면 내가 그 대상이 될지도 모른다는 두려움을 가지고 있는 아이들. 친구를 만들어가는 방식으로 포장되는 뒷담화! 무리 내에서 배제되지 않기 위한 아이들의 총성 없는 전쟁, 그 뒷담화의 생생한 현장을 찾아가본다.

‘훈계’와 ‘지시’로는 아이들을 바꿀 수 없다.
아이들을 변화시키는 건 바로 친구들의 관심과 격려
전 세계적으로 화제를 모은 아프리카 ‘러브라이프’의 기적!

또래의 에너지는 이 세상도 바꿀 수 있다. 여기 10대들의 손으로 세상을 바꾼 이야기가 있다. 바로 남아공의 청소년 에이즈 퇴치 운동인 ‘러브라이프’다. 또래문화에는 밝은 면도 존재한다. ‘진정한 친구’는 절망 속을 헤쳐 나갈 원동력이 되어주고 아이들의 삶에 날개를 달아준다. 또래관계를 통해 놀라운 영향력이 발산되는 10대들의 이야기가 세상엔 아주 많다. 세상을 바꾸고, 삶을 바꾸고, 친구를 바꾸는 또래들의 힘, 그 놀라운 ‘친구’에 대한 이야기를 들어본다.

 


PD저널  webmaster@pdjournal.com
<저작권자 © PD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PD저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158-715] 서울 양천구 목동 923-5번지 한국방송회관 10층l대표전화 : 02-3219-5613~5619l구독문의 : 02-3219-5618l팩스 : 02-2643-6416
등록번호: 서울, 아00331l등록일: 2007년 3월 5일l발행인: 안수영l편집인: 안수영l청소년보호책임자: 안수영
PD저널 편집국 : 02-3219-5613l광고 문의(PD연합회 사무국 · 광고국) : 02-3219-5611~2l사업제등록번호 : 117-82-60995l대표자 : 안수영
Copyright © 2019 피디저널(PD저널).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pdjourna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