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4.18 목 19:27

[오늘의 추천방송] EBS ‘다큐프라임’

PD저널l승인2013.09.08 20:43:35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EBS <다큐프라임> ⓒEBS  
▲ EBS <다큐프라임> ⓒEBS
▲ EBS <다큐프라임> / 9월 9일 밤 9시 50분

대한민국은 8년째 자살률 1위 국가로 33분마다 1명씩 스스로 목숨을 끊고 있는 현실이다.

EBS <다큐프라임> 제1부 ‘파파게노 이펙트’ 편에서는 오스트리아, 일본, 미국 등지에서 연구되고 있는 언론의 ‘파파게노 효과’에 대해 방송한다.

유명인이나 자신이 모델로 삼고 있던 사람이 자살할 경우, 그 사람과 자신을 동일시해서 자살을 시도하는 현상, 베르테르 효과다.

그러나 이젠 언론보도의 긍정적 효과, ‘파파게노 효과’가 등장했다. 모차르트 오페라<마술피리>의 파파게노는 극 중에서 사랑하는 여인을 잃고 목을 매려고 한다. 그때 세 명의 요정이 나타나 그를 말린다. 죽음의 유혹을 극복하고 희망의 메시지에 귀 기울인 파파게노!

죽음은 선한 것이라고 여기게 했던 베르테르와 달리 파파게노는 절망을 극복하고 희망으로 건너온다. 스스로 목숨을 끊으려는 사람들에게 누가, 어떻게 파파게노처럼 다시 살아나보라는 희망을 전해 줄 것인가.

1980년대 오스트리아의 지하철 자살률이 급등한다. 대책을 함께 논의하던 게르노트 소넥 박사는 놀라운 사실을 발견한다. 지하철 자살에 대한 상세한 보도가 또 다른 자살을 부르고 있었다는 것. 그는 즉시 자살 보도를 자제해 달라고 요청했고, 당시 오스트리아 언론사는 대부분 이를 지켰다. 놀랍게도 지하철 자살률은 절반으로 떨어졌다.

오스트리아는 이후, 26년 동안 정론지와 공영방송사를 중심으로 언론의 자살보도 가이드라인이 비교적 잘 지켜지고 있는 나라. 오스트리아 대표 정론지 <디 프레세>, <스탠다드> 신문사와 공영방송 ORF 취재를 통해 자살보도의 방향을 고민해봤다.


PD저널  webmaster@pdjournal.com
<저작권자 © PD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PD저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158-715] 서울 양천구 목동 923-5번지 한국방송회관 10층l대표전화 : 02-3219-5613~5619l구독문의 : 02-3219-5618l팩스 : 02-2643-6416
등록번호: 서울, 아00331l등록일: 2007년 3월 5일l발행인: 안수영l편집인: 안수영l청소년보호책임자: 안수영
PD저널 편집국 : 02-3219-5613l광고 문의(PD연합회 사무국 · 광고국) : 02-3219-5611~2l사업제등록번호 : 117-82-60995l대표자 : 안수영
Copyright © 2019 피디저널(PD저널).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pdjourna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