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MBC 공동제작 다큐 ‘철의 꿈’ 베를린영화제 초청
상태바
울산MBC 공동제작 다큐 ‘철의 꿈’ 베를린영화제 초청
  • 방연주 기자
  • 승인 2014.01.24 10: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울산MBC가 공동제작한 다큐멘터리 <철의 꿈>ⓒ울산MBC
울산MBC는 ㈜경픽쳐서와 공동 제작한 다큐멘터리 <철의 꿈(Dream of Iron)>(연출 박경근)이 오는 2월에 열리는 2014 베를린국제영화제 포럼부문과 뉴욕현대미술관 다큐멘터리 포트나잇에 동시에 초청됐다고 23일 밝혔다.

지난 2012년에 기획돼 약 10개월간 촬영·제작을 거친 <철의 꿈>은 ‘철’을 통해서 한국 산업화를 조명하고 포스코와 현대중공업을 중심으로 한 산업화의 정점을 담아낸 작품이다. 특히 울산에서 발견된 세계적인 문화유산 ‘반구대 암각화’의 고래 그림과 선박의 비슷한 형상을 통해 산업화의 연결고리를 보여준다.

박치현 울산MBC 편성콘텐츠국장은 24일 <PD저널>과의 통화에서 “방송사에서 영화제와 미술관에 동시에 초청된 경우는 처음”이라며 “작품은 철과 산업화 관계, 철과 인간의 관계, 산업화를 거치며 철의 노동자들이 갖게 된 정신적 강인함을 담아냈다”고 말했다.

한편 울산MBC는 오는 4월 <철의 꿈> 방송 편성과 함께 극장 개봉도 계획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