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개혁 기조 변함 없다”
상태바
“방송개혁 기조 변함 없다”
김원길 국민회의 정책의장 본보와 대담
  • 승인 1998.01.09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contsmark0|새정부의 방송개혁 기조가 변함 없음이 확인됐다. 김원길 국민회의 정책위의장은 지난 5일 연합회 장해랑 회장과의 대담에서 “과거 정권처럼 방송을 통제하거나 정부홍보기관으로 이용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김원길 의장은 또 “국민회의의 공약은 ‘개혁’이 아니라 그간 비정상적이었던 구조를 정상으로 돌려놓을 뿐”이라며 “방송은 자율과 책임으로 운영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대담 4면>김 의장은 “새로운 틀을 짤 때 반드시 혼란은 있지만 절대 돌아가면 안된다”며 정부가 여건을 마련하겠지만 방송인들이 함께 노력해 달라고 각별히 당부했다.구체적으로는 “통합방송법 야당안을 주장할 때와 똑같은 정신으로 가야할 것”이라며 공보처 폐지와 정부 홍보기능 국무총리실 이관, 방송정책·방송인허가권 등은 방송위원회가 담당, ebs공사화 등의 공약을 지킬 것임을 밝혔다.장해랑 회장의 “방송의 공익성과 공공성 확보를 위해 방송법에 편성권의 독립이 명시되어야 하며, 편성의 자유를 보장하기 위해 노사동수의 편성위원회가 만들어져야 한다”는 주장에는 방송법에 편성권 보장의 정신을 명시할 수 있으며, 사내에서 편성규약을 만들어야 할 것이라며 “프로그램평가위원회나 편성위원회에 현업인들이 참여해야 한다”고 원칙적으로 동의했다.그는 또 인적청산과 관련해 “인위적인 개입은 원치 않으나 문제가 있는 사람은 스스로 물러나야 할 것”이라고 밝혀 여운을 남겼다.
|contsmark1||contsmark2|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