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KBS 파행에도 길환영 사장 국회 출석 방어
상태바
與, KBS 파행에도 길환영 사장 국회 출석 방어
26일 전체회의 예정…靑 보도통제 논란에도 “내부 문제, 구성원들끼리 풀어야”
  • 김세옥 기자
  • 승인 2014.05.20 13: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와대의 KBS 보도통제 논란에도 불구하고 새누리당이 국회 미래창조과학방송통신위원회(이하 미방위)에 KBS 이사장과 사장, 보도국장 등을 출석시켜 현안질의를 하는 데 반대하고 있다. 여야 미방위 간사들이 오는 26일 미방위 전체회의를 개최하는 데 잠정 합의한 것으로 알려졌지만, KBS 이사장 등의 출석 여부가 여전히 불확실 하기 때문에 ‘반쪽’ 회의에 그칠 가능성이 나오고 있는 상황이다.

새정치민주연합 측 미방위 간사인 유승희 의원은 “방송통신위원회(이하 방통위) 위원장과 방송통신심의위원회(이하 방심위) 위원장 출석에 대한 여야 합의는 이뤄졌지만, 새누리당에서 여전히 KBS 이사장과 사장, 보도국장을 부르는 데 대해 반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청와대가 길환영 KBS 사장을 통해 일상적으로 보도를 통제했다는 김시곤 전 KBS 보도국장의 폭로 이후 KBS는 현재 매일매일이 긴박한 상황이다. 양대 노조와 기자협회 등의 사퇴 요구에도 불구하고 길 사장이 지난 19일 ‘버티기’를 선택하면서 KBS 기자들은 제작거부에 돌입, 이날 메인뉴스인 <뉴스9>가 19분 밖에 방송되지 않는 등 KBS 보도는 파행을 겪고 있다. PD협회 또한 PD 출신의 길 사장을 제명하고 제작거부를 예고하고 있다.

상황이 이런 만큼 방통위와 방심위뿐 아니라, 논란의 직접 당사자인 KBS 사장과 보도국장, 그리고 사장을 추천하고 KBS 전반에 대한 대한 관리·감독 역할을 맡고 있는 이사장 등을 국회에 출석시켜 현안 질의를 통해 청와대의 보도통제 논란에 대한 진실을 밝히자는 게 새정치연합 측의 주장이다.

그러나 새누리당은 KBS 문제는 KBS 내부에서 해결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새누리당 측 미방위 간사인 조해진 의원은 20일 KBS라디오 <안녕하십니까 홍지명입니다>와의 인터뷰에서 “최근 벌어진 KBS 사태에 대해 굉장히 실망스럽다”면서도 “KBS 문제는 내부 구성원들끼리 자율적으로 해결하는 게 원칙”이라고 말했다.

조 의원은 “언론사, 특히 방송사의 경우 정치권에서 불러 실랑이 하는 건 최소화하는 게 맞다”며 “KBS의 경우 수신료로 운영되는 만큼 국정감사나 예산 결산 등의 시점엔 국회에 부를 수 있지만, 내부적인 일이 벌어질 때마다 국회에 부르는 건 옳지 않다”고 말했다.

반면 새정치연합 측은 “KBS는 미방위로부터 직접 관리·감독을 받는 국감 대상 기관으로 현안이 있을 땐 출석해 보고를 하는 게 마땅하다”(유승희 의원, 5월 15일 미방위 전체회의), “국가재난주관방송사임에도 불구하고 KBS가 세월호 참사에 대해 전하는 과정에서 왜 유가족과 희생자의 인격을 모독하는 보도와 오보를 냈는지 확인하기 위해서라도 KBS 사장 등의 출석은 당연하다”(최민희 의원)고 주장하고 있다.

한편 박영선 새정치연합 원내대표는 미방위뿐 아니라 국회 전반에 걸쳐 청와대의 KBS보도통제 논란의 진상을 규명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박 원내대표는 “KBS 보도통제 사태는 이미 세월호 사건의 중요한 부분”이라며 “논란의 핵심인 청와대 김기춘 비서실장과 이정현 홍보수석 등이 국회(운영위원회)에 출석해 사실을 밝혀야 한다”고 주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