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4.18 목 19:27

‘PD수첩’ 황우석 사태 영화 ‘제보자’로 만난다

배우 박해일·이경영 출연…오는 10월 개봉 예정 방연주 기자l승인2014.08.09 20:59:04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영화 <제보자>  
▲ 영화 <제보자>
MBC <PD수첩> 제작진이 지난 2005년 황우석 박사의 ‘줄기세포 조작 사건’을 파헤쳐 세상을 떠들썩하게 만들었던 당시 사태를 모티브로 한 영화 <제보자>가 오는 10월 개봉한다.

영화 <제보자>는 황우석 박사의 줄기세포 의혹 사건의 실체를 파헤치는 추적극으로 <우리 생애 최고의 순간>, <남쪽으로 튀어> 등을 만든 임순례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

한 통의 제보 전화로 거대한 진실을 파헤친 한학수 PD 역에 배우 박해일이 윤민철이란 이름으로 연기했고, 황우석 전 박사 역할인 이장환 박사 역에 배우 이경영이 나섰다. 또 줄기세포 복제 연구소의 연구원이었지만 충격적 제보를 하게 되는 심민호 연구원 역에 배우 유연석이 맡았다.

당시 <PD수첩> 제작진은 국민적 지지를 받던 황우석 박사(전 서울대 교수)의 줄기세포 연구와 관련한 의혹들을 제기했다. ‘황우석 신화의 난자 의혹’(2005년 11월 22일)을 비롯해 ‘PD수첩은 왜 재검증을 요구했는가’, ‘줄기세포 신화의 진실’(2006년 1월 3일), ‘황우석 신화, 어떻게 만들어졌나’(2006년 1월 10일) 등을 방영했다.

<PD수첩> 제작진은 내부 연구자의 제보와 피츠버그 대학교 취재에서 줄기세포 논문이 조작됐다는 결정적인 진술을 확보하는 등  황 박사의 줄기 세포 조작 사건은 사실로 드러났고, 황 박사는 대국민 사과를 했다. 하지만 당시 황 박사의 의혹이 보도된다는 소식에 <PD수첩> 제작진은 프로그램 방영 전 항의와 협박 전화에 시달렸고, 황 박사를 옹호하는 네티즌이 <PD수첩> 광고주에게 압력을 행사해 광고 없이 <PD수첩>이 방송되는 사태가 벌어지기도 했다.

한편 이 영화는 오는 10월 개봉 예정이다. 
 


방연주 기자  nalava@pdjournal.com
<저작권자 © PD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방연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158-715] 서울 양천구 목동 923-5번지 한국방송회관 10층l대표전화 : 02-3219-5613~5619l구독문의 : 02-3219-5618l팩스 : 02-2643-6416
등록번호: 서울, 아00331l등록일: 2007년 3월 5일l발행인: 안수영l편집인: 안수영l청소년보호책임자: 안수영
PD저널 편집국 : 02-3219-5613l광고 문의(PD연합회 사무국 · 광고국) : 02-3219-5611~2l사업제등록번호 : 117-82-60995l대표자 : 안수영
Copyright © 2019 피디저널(PD저널).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pdjourna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