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은희, ‘뉴스타파’ 상대 정정보도 청구 소송
상태바
권은희, ‘뉴스타파’ 상대 정정보도 청구 소송
언론중재위 ‘재산 축소 의혹’ 반론보도 직권조정 거부
  • 박수선 기자
  • 승인 2014.08.21 15: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권은희 새정치민주연합 의원 ⓒ노컷뉴스
권은희 새정치민주연합 의원이 자신과 배우자의 재산축소 의혹을 보도한 <뉴스타파>를 상대로 정정보도 청구 소송을 제기한다. 반론보도를 제시한 언론중재위원회의 직권조정을 거부한 데 따른 것이다.

권 의원은 언론중재위원회에 신청한 정정보도 청구가 반론보도로 직권조정 결정이 나자 지난 19일 언론중재위원회에 이의신청을 했다. 언론중재 및 피해구제 등에 관한 법률에 따르면 언론중재위원회의 직권조정 결정에 이의신청이 있는 경우 정정보도 소가 제기되는 것으로 간주한다.
언론중재위원회 관계자는 “권 의원 측에서는 보도 내용이 사실과 다르다며 정정보도를 강하게 요구했지만 <뉴스타파>쪽에서는 정정보도를 할 수 없다고 맞서 반론보도로 중재를 했던 것”이라며 “권 의원 측이 반론보도를 거부함에 따라 직권조정 결정은 무효가 되고, 자동적으로 정정보도 청구 소송 절차를 밟게 됐다”고 말했다.

언론중재위원회는 지난 8일 <뉴스타파>에 “권은희 의원은 공직자윤리법 등에 따라 재산을 규정대로 신고한 것이지 제도의 허점을 이용한 것이 아니다’고 알려왔다”는 내용의 반론 보도문을 게재하라고 결정했다.

<뉴스타파>는 지난 7월 18월 ‘권은희 후보, 남편 수십억 대 부동산 보유 축소 의혹’을 통해 “재보선 선거에 출마한 권 후보가 자신과 배우자의 총 재산이 5억 8000만원이라고 선관위에 신고했지만 이는 실제보다 축소한 의혹이 있다”고 보도한 바 있다.

당시 권 후보는 <뉴스타파> 보도에 대해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인터넷선거보도심의위원회에 정정보도를 요구하는 심의를 요청했고, 중앙선관위는 권 후보의 정정보도 요구를 받아들이지 않았지만 <뉴스타파> 보도가 특정 후보자에 유불리한 영향을 미칠 수 있다며 주의 조치를 내렸다. 

▲ <뉴스타파>는 지난 18일 보도한 “권은희 후보, 남편 수십억 대 부동산 보유 축소 의혹” 리포트. ⓒ<뉴스타파>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