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개그콘서트’에 일베 캐릭터 등장 ‘논란’
상태바
KBS ‘개그콘서트’에 일베 캐릭터 등장 ‘논란’
시청자 항의글 쇄도… 반복되는 지상파 일베 이미지 사용, 근본 대책 필요
  • 오마이뉴스 유성애 기자
  • 승인 2014.11.10 14: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영방송인 KBS의 <개그콘서트>에서 '일간베스트 저장소(아래 일베)' 마스코트 이미지가 나와 논란이 일고 있다. 앞서 SBS와 MBC 등 지상파 방송에서도 이 같은 일베 이미지가 사용된 적이 있어, 이에 대한 보다 근본적인 대책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9일 오후 방송된 KBS <개그콘서트>(아래 개콘)의 한 코너 '렛잇비'에 디즈니 만화 <겨울왕국> 여주인공에 개콘 개그맨들의 얼굴을 합성한 사진이 등장했다. 렛잇비는 개그맨 4명(이동윤, 노우진, 송필근, 박은영 분)이 출연, 직장인들의 애환이 담긴 가사를 비틀즈의 '렛잇비' 노래에 맞게 개사해 열창하는 코너다.

문제는 이날 소품으로 나온 합성사진 속 엘사의 어깨에 올라앉은 캐릭터였다. 일베 대표 캐릭터인 '베충이'가 어깨 위에 앉아있는 사진이 그대로 방송에 사용된 것이다. KBS 개그콘서트는 일요일 오후 시간대를 대표하는 개그프로이자, 사전 연습과 리허설 등을 수차례 거치게 돼 있다.

▲ 공영방송인 KBS의 '개그콘서트(아래 개콘)'에서 '일간베스트 저장소(아래 일베)' 마스코트 이미지가 나와 논란이 일고 있다. 앞서 SBS와 MBC 등 지상파 방송에서도 이 같은 일베 이미지가 사용돼 논란이 된 적이 있어, 보다 근본적인 대책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 화면캡쳐
일베 캐릭터가 <개콘>을 통해 여과 없이 방송된 데 대해 시청자들은 크게 반발하고 있다. 방송이 끝난 후 <개콘> 공식홈페이지 시청소감 게시판에는 "공영방송에서 쓰레기 일베충을 방영하다니 정신이 있는 거냐(최아무개)", "개콘 실망이다, 굳이 소품에 캐릭터가 들어간 그림을 준비하다니 제작진이 일베라고 인증하는 거냐(박아무개)" 등 비판이 빗발쳤다.

시청자 배아무개씨(zita****)는 "요즘 MBC, SBS등 방송국에서 일베 논란 때문에 난리인데 대놓고 이걸 내보내다니 어떻게 된 건가, 빨리 해명하고 사과하라"며 "방송 내기 전에 확인 과정을 거칠 텐데 그걸 안 했거나 아니면 그냥 일베임을 인정하는 거냐"고 지적하기도 했다.

10일 오전 9시 현재 이같은 항의와 비판에 대한 <개콘> 제작진 측의 공식 해명은 나오지 않은 상태다.

지상파 방송에서 일베 관련 이미지가 나온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앞서 SBS <순간포착 세상에 이런 일이>와 MBC <기분좋은날> 등에서도 일베 사이트에서 제작된 고 노무현 전 대통령의 비하 이미지가 사용돼 논란이 일었다.

* 이 기사는 오마이뉴스에서 제공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