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11.20 화 20:33

MBC, 여권내 갈등에 “유승민은 강남좌파”

[지상파에 없는 지상뉴스] 증세· 무상복지 논란 진단 없이 ‘무상급식 때리기’ 박수선 기자l승인2015.02.06 10:32:09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증세냐, 복지냐를 놓고 벌어진 복지 논쟁이 혼란을 거듭하고 있습니다. 현행 ‘무상복지’정책은 유지되어야 한다는 데는 공감하면서도 여권은 ‘복지 구조조정’에, 야권은 법인세를 포함한 부자 증세에 무게 중심을 두고 있습니다.

이 가운데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는 지난 5일 “과잉복지는 국민을 나태하게 만든다”는 취지의 발언을 해 논란이 됐는데요. 이날 JTBC <뉴스룸>은 “김 대표의 발언은 특히 현 정부가 출범하면서 내세운 복지 정책의 상당 부분을 스스로 부정하고 나선 셈”이라고 꼬집었습니다. 김 대표는 법인세 인상과 관련해서는 “절대 안된다고는 말할 수 없지만 제일 마지막에 할 일”이라는 입장을 밝히기도 했습니다.

  ▲ JTBC <뉴스룸> 2월 5일자 보도.  
▲ JTBC <뉴스룸> 2월 5일자 보도.(사진을 클릭하면 해당 뉴스 페이지로 이동합니다.)
김 대표는 부정적인 의견을 피력했지만 그동안 정부와 여당에서 성역으로 여겼던 ‘법인세 인상’은 증세 논란의 핵심으로 부상했습니다. SBS는 지난 6일 그 이유를 두고 “소득세는 연말정산 파동이 보여주듯 중산층 이하의 반발이 거세 인상이 쉽지 않다”며 “법인세는 이명박 정부때인 2009년 최고세율을 25%에서 22%로 낮춘 바 있어 증세 논란이 빚어질 때마다 쟁점이 되고 있다”고 보도했습니다.

그러면서 “법인세 인하해 줬는데도 기업의 투자와 고용은 늘지 않았다”는 법인세 찬성 의견과기업의 경쟁력 약화를 우려하는 법인세 인상 반대측의 의견을 전했습니다.

  ▲ SBS <8뉴스> 2월 5일자 보도.  
▲ SBS <8뉴스> 2월 5일자 보도.(사진을 클릭하면 해당 뉴스 페이지로 이동합니다.)

법인세 인상에 우려를 제기하는 보수언론의 보도도 눈에 띕니다. <조선일보>는 6일자 ‘법인세 올려도 세수(稅收) 는다는 보장 없는 게 함정’에서 “세율을 올린다고 해도 경기가 죽으면 효과가 없다”며 “법인세를 올려 현재 복지시스템을 유지하는 경우 2015~2017년 3년동안 56조원에 달하는 사회적인 손실이 발생한다”는 한국경제연구원의 주장을 전했습니다.

  ▲ <조선일보> 2월 6일자 3면 기사.  
▲ <조선일보> 2월 6일자 3면 기사.

법인세 인상 가능성을 피력한 유승민 새누리당 원내대표와 무상복지를 흠집내는 보도 기류도 포착됩니다.

<동아일보>는 6일자 1면 ‘선별복지’ 야당에 말려든 여‘에 이어 3면에 2011년 무상급식 반대 논란 속에 서울시장을 사퇴한 오세훈 전 시장 인터뷰를 실었습니다. <동아일보>는 “우리나라의 정치복지는 어려운 사람을 도우려고 한 게 아니라 표를 얻으려고 한 것”이라는 복지논란에 대한 오 전 시장의 평가를 전하며 “현재 무상복지 시스템은 여야 정치권이 한표를 의식한 복지 표퓰리즘에서 출발했다는 것”이라고 보도했습니다.

  ▲ MBC <뉴스데스크> 2월 6일자.  
▲ MBC <뉴스데스크> 2월 6일자.(사진을 클릭하면 해당 뉴스 페이지로 이동합니다.)
MBC <뉴스데스크>는 법인세 인상 문제를 포함해 여권내 증세를 둘러싼 갈등에 불편한 속내를 내비쳤습니다. 지난 5일 ‘與 증세·복지 두고 혼선’ 리포트를 보면 무상복지와 법인세 인상을 둘러싼 논쟁을 진단하는  내용은 없지만 그 이유를 짐작케 합니다.

이날  <뉴스데스크>는 유승민 대표의 복지관과 관련해 “진보 야당보다 더 진보적 정책을 펴겠다는 거는 보수 정당을 지지하는 유권자에게 커다란 실망이 될 것”이라는 이영작 한양대 석좌교수의 입을 빌어 “신임 유 원내대표의 시각은 야당과 다름없고 강남 좌파 식이라 보수층의 지지를 깎아 먹을 수 있다”고 우려했습니다.


박수선 기자  susun@pdjournal.com
<저작권자 © PD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수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158-715] 서울 양천구 목동 923-5번지 한국방송회관 10층l대표전화 : 02-3219-5613~5619l구독문의 : 02-3219-5618l팩스 : 02-2643-6416
등록번호: 서울, 아00331l등록일: 2007년 3월 5일l발행인: 류지열l편집인: 이은미l청소년보호책임자: 류지열
PD저널 편집국 : 02-3219-5613l광고 문의(PD연합회 사무국 · 광고국) : 02-3219-5611~2l사업제등록번호 : 117-82-60995l대표자 : 류지열
Copyright © 2018 피디저널(PD저널).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pdjourna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