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9.24 월 15:00

[어젯밤 톡] KBS 2TV ‘블러드’- 흥미로운 설정과 불안한 주역

박수선 기자l승인2015.02.17 00:15:55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KBS 2TV <블러드>. ⓒKBS  
▲ KBS 2TV <블러드>. ⓒKBS

흥미로운 조합이다. 뱀파이어와 의학 드라마의 결합이라니. 첫회부터 볼거리도 풍성했다. ‘지상파 첫 뱀파이어물 ’  ‘국내 최초 판타지 의드’라는 수식어답게 현란한 CG와 화려한 액션, 긴박한 수술 장면이 쏟아졌다.

단점도 보인다. <블러드> 첫방송을 보고 시청자들이 떠올린 드라마, 영화가 다섯손가락에 꼽기 어려울 정도다.

뱀파이어 의사인 박지상(안재현)의 아역(백승환)이 여자 주인공을 구하는 장면을 두고선 영화 <트와일라잇>, <구가의 서>(MBC), 송중기 주연의 <늑대소년>, 천재 의사 설정에선 <닥터 이방인>(SBS), <굿닥터>(KBS 2TV) 등이 연상됐다.

<블러드> PD와 작가의 이력을 보면 수긍이 가능한 대목이긴 하다. <블러드>는 OCN <신의 퀴즈>와 <굿닥터>를 집필한 박재범 작가와 박작가와 <굿닥터>에서 호흡을 맞춘 기민수 PD가 다시 손을 잡은 작품이다.

하지만 기PD와 박 작가가 이전 작품과 다른, 그리고 <블러드> 첫방송 이후 거론된 작품과 차별화한 색깔을 보여줘야 하는 점은 첫방 이후에 분명해졌다.

복병은 <블러드>의 주역들이다. 박지상의 부친이 어린 박지상에게 남긴 "너가 너 자신을 구원하리라고 믿는다"는 대사는 초고속으로 안방극장 미니시리즈 주연으로 발탁된 안재현과 여주인공을 맡은 구혜선에게도 유효한 듯 싶다.

어색한 표정과 분명치 않은 발성을 극복하진 않고선, KBS가 첫방을 앞두고 기대한 “구멍 없는 연기력으로 극중 박지상의 신비로운 이미지와 100% 싱크로율”,“구혜선이 보여줄 시너지 효과” 대신에  ‘발연기’ 논란이 벌어질 공산이 크다.

 


 


박수선 기자  susun@pdjournal.com
<저작권자 © PD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수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158-715] 서울 양천구 목동 923-5번지 한국방송회관 10층l대표전화 : 02-3219-5613~5619l구독문의 : 02-3219-5618l팩스 : 02-2643-6416
등록번호: 서울, 아00331l등록일: 2007년 3월 5일l발행인: 류지열l편집인: 이은미l청소년보호책임자: 류지열
PD저널 편집국 : 02-3219-5613l광고 문의(PD연합회 사무국 · 광고국) : 02-3219-5611~2l사업제등록번호 : 117-82-60995l대표자 : 류지열
Copyright © 2018 피디저널(PD저널).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pdjourna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