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수첩
상태바
기자수첩
귀닫은 정통부
  • 김정대
  • 승인 2003.06.04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contsmark0|디지털 본 방송을 앞두고 방송사 관계자들에게는 늘 정통부의 정책 하나 하나가 초미의 관심사다.
|contsmark1|
그런데 정통부는 dtv 전송방식 문제가 불거져 나오자 여론에 대한 불편한 심기를 나타내며 귀를 닫았다.
|contsmark2|
|contsmark3|
정통부는 dtv 전송 방식과 관련된 각종 토론회에 대부분 불참했을 뿐 아니라 방송사에서의 취재도 서약서를 요구하며 불응했다.
|contsmark4|
|contsmark5|
그나마 올 초에 참석한 에는 명확하지 않은 근거를 제시하며 미국전송방식의 우수성을 설명해 비난의 대상이 되기도 했다. 더구나 방송 후 토론에 참석한 정통부의 한 관계자는 “적진에 와 토론하기 매우 어렵네요”란 농담같은 진담을 던졌다.
|contsmark6|
|contsmark7|
그리고 정통부는 세계 첫 시도인 지상파 dmb(디지털 멀티미디어 방송) 를 무리가 따르고 선급하다는 비판에도 표준 비디오 압축기술을 바꿔가며 강행하고 있다.
|contsmark8|
|contsmark9|
이에 대해 언론노조와 시민단체 및 방송현업자들은 유럽 dtv 전송방식을 채택한다면 dmb를 따로 연구·개발할 필요가 없다고 주장하지만 정통부는 무시로 일관하고 있다.이런 논란들로 정통부에 취재를 하기 위해 몇 차례 전화 통화를 한 적이 있다.
|contsmark10|
|contsmark11|
그런데 정통부 관계자들은 대부분 몇 마디를 나누고 “방송사 관계자들에게 물어 보라”,
|contsmark12|
“공보관을 통해 정식으로 보도요청을 하라”는 불편한 심기를 드러냈다.
|contsmark13|
|contsmark14|
정통부의 여론수렴과 정책 추진 과정을 보면서 이해되지 않는 부분이 있다. 방송 정책을 추진하면서 방송현업 관계자들과 시청자들의 목소리를 참고하지 않는다면 누구를 위한 정책인지 알 수가 없다. 더구나 여론 수렴의 대상자들을 농담일지라도 소위 ‘적’으로 간주하는 것은 정부의 관료로서 크게 잘못된 태도이다.
|contsmark15|
|contsmark16|
정통부는 현재의 정책을 강행하는 것을 멈추고 스스로가 추진하는 정책이 누구를 위한 것인지 다시 한 번 점검해 볼 필요가 있다. 또한 구시대적인 밀어붙이기식 관료주의적 태도를 버리고 여론의 목소리를 귀담아 들어야 할 것이다.
|contsmark17|
|contsmark18|
김정대기자
|contsmark19|
|contsmark20|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