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정식 OBS 신임사장, 경영정상화에 총력 기울여야”
상태바
“윤정식 OBS 신임사장, 경영정상화에 총력 기울여야”
OBS지부 “광고결합판매 고시 등 주요 현안 해결해야”
  • 김연지 기자
  • 승인 2015.07.06 23: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윤정식 OBS 신임사장

OBS 신임 사장에 윤정식 전 청주·충주 MBC 사장이 선임된 가운데, 언론노조 OBS희망조합지부(지부장 이훈기, 이하 OBS지부)는 OBS 경영 정상화에 총력을 기울일 것을 신임 사장에게 요구했다.

OBS지부는 6일 성명을 내고 “윤 신임사장은 OBS 경영 정상화라는 막중한 책임을 져야 하며 권력과 자본으로부터 방송의 독립성을 지켜내야 한다”는 밝혔다.

OBS지부는 현재 OBS가 심각한 경영난을 겪고 있는 상황에서 윤 신임 사장이 ‘OBS 살리기’에 총력을 기울일 것을 요구했다. 특히 광고결합판매 고시율 결정, CPS(가입자당 재송신료) 문제, 지역방송발전지원특별법에 따른 경기도와 인천시의 OBS 지원조례제정 등 OBS의 주요 현안에서 사장으로서의 경영 능력을 보여줄 것을 강조했다.

OBS지부는 “OBS의 생존을 담보할 현안에 신임 사장이 플러스가 될지, 마이너스가 될지 지켜볼 것”이라며 “경영난 타개를 위한 과제들을 해결하지 못한 채 구조조정 등 쥐어짜기식 경영을 한다면 노조는 좌시하지 않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신임사장의 과제로 권력과 자본으로부터 방송의 독립성을 지켜내고 조직 혁신에 힘을 기울일 것을 요구하기도 했다.

OBS 지부는 “일부에서 보도와 편성의 독립성과 관련해 신임 사장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며 “보도의 독립성과 편집편성권을 절대로 침해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이어 “OBS는 구성원들 사이에 패배의식이 만연해 있고 조직 내 갈등과 분열이 심각한 상황”이라며 “조직역량을 극대화하고 분위기 일신을 위해 대규모 인적 쇄신을 실천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윤정식 신임 사장은 MBC 기자 출신으로 iMBC 총괄이사, 청주·충주 MBC 대표이사, KT 부사장 등을 지냈으며, 지난 3일 OBS이사회에서 선임됐다. 정식 취임은 오는 15일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