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9.22 토 21:14

기자 수첩

외주사 육성에 얼마나 적극적인가 윤지영l승인2003.07.30 10:18:05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contsmark0|최근 pd연합회의 외주연구팀에서 발표한 설문조사 결과 75.6%의 pd들이 일정부분 외주제작 의무 편성비율이 필요하다는 의견을 보인 바 있다.
|contsmark1|
|contsmark2|
물론 강제적인 비율책정에는 문제 있다는 의견이 절대다수이며 비율이 적정한가에 대해서도 지적이 높았지만 영상산업 발전에 외주비율이 일정부분 기능을 해야 한다는 의견일 것이다.
|contsmark3|
|contsmark4|
그러나 정작 정책당국자들이 외주사 육성에는 얼마나 적극적인지 다시 한번 묻지 않을 수 없다.
|contsmark5|
|contsmark6|
얼마 전 친분 있는 모 외주사 pd의 연락을 받았다. hd카메라를 빌리려고 진흥원을 찾았지만 결국에는 다른 곳에서 빌렸다는 것이다.
|contsmark7|
|contsmark8|
얘기인 즉슨, 저렴하지도 않은 가격에, 파손에 따른 각서를 쓰거나 일정 시간이 지나면 두 배의 할증이 붙는 등 조건이 까다롭다는 것. 독립제작사들을 위한 시설이 외부업체와 비슷한 수준이라면 굳이 이를 고집할 필요는 없다는 것이다.
|contsmark9|
|contsmark10|
현재 대부분의 외주사들은 자체 제작시설을 완비한 곳이 드물기 때문에 방송사 또는 외부업체를 이용하고 있다. 예를 들어 카메라를 빌릴 경우 외부에서 카메라 임대료는 물론 카메라맨 경비를 포함한 금액을 지불해야 한다.
|contsmark11|
|contsmark12|
최근 정부가 총 65억 규모의 제작지원시스템을 만든 것도 외주사들을 지원하고 편의를 도모하기 위한 취지이다.
|contsmark13|
|contsmark14|
숫자 늘리기만 골몰해온 외주정책이 늦게나마 독립제작사 인프라 구축에 나선 것은 반가운 일이다. 그러나 이처럼 불편을 호소하고 있는 외주사들도 있다는 점을 유념해야 할 것이다.
|contsmark15|
|contsmark16|
외주정책을 추진해 온 관계자들은 외주사 수적 증가에만 자부할 것이 아니라 외주사들의 환경이 어떤지, 정부의 현재 지원정도에 대해서는 얼마나 만족하는지 직접 눈으로 확인해야 할 것이다.
|contsmark17|
|contsmark18|
윤지영 기자
|contsmark19|
|contsmark20|
|contsmark21|
윤지영  pdnet@pdnet.or.kr
<저작권자 © PD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지영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158-715] 서울 양천구 목동 923-5번지 한국방송회관 10층l대표전화 : 02-3219-5613~5619l구독문의 : 02-3219-5618l팩스 : 02-2643-6416
등록번호: 서울, 아00331l등록일: 2007년 3월 5일l발행인: 류지열l편집인: 이은미l청소년보호책임자: 류지열
PD저널 편집국 : 02-3219-5613l광고 문의(PD연합회 사무국 · 광고국) : 02-3219-5611~2l사업제등록번호 : 117-82-60995l대표자 : 류지열
Copyright © 2018 피디저널(PD저널).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pdjourna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