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우석 KBS 이사 “위안부 소녀상, 외교 결례”
상태바
조우석 KBS 이사 “위안부 소녀상, 외교 결례”
日 위안부 소녀상 철거 요구 반대 정대협에 “민족주의 장사하는 좌파집단” 비판
  • 김세옥 기자
  • 승인 2015.12.28 11:34
  • 댓글 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본 정부가 위안부 문제 해결의 조건으로 주한 일본대사관 앞 소녀상 철거를 요구했다는 일본 언론의 보도 이후 협상에 임하는 일본 정부의 진정성 논란이 일고 있다. 이런 가운데 조우석 KBS 이사는 28일 <미디어펜>에 기고한 칼럼에서 “정대협(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는 겉으로 ‘민족주의 장사’를 하지만, 실제론 좌파 집단”이라고 주장하며 “정부는 반일 여론을 주도하는 이들과 갈라서서 스스로 중심 잡는 모습을 보여줘야 한다”고 말했다.

위안부 할머니들과 정대협은 일본 언론을 통해 계속 흘러나오고 있는 소녀상 철거 주장에 대해 “소녀상을 철거하라는 조건을 (일본 정부에서) 내거는 것 자체가 위안부 문제 해결 의지가 없는 일이다. 가해자는 피해자에게 이런 조건을 내걸면 안 된다. (소녀상 철거 요구는) 마치 자신들이 권한을 쥐고 있는 것처럼, 결국 소녀상 철거 약속을 안 해서 위안부 문제를 해결하지 않았다며 책임을 피해국에 몰고 가려는 술수인 폭력적 제안”(12월 28일 CBS <김현정의 뉴스쇼>, 윤미향 정대협 대표)이라고 비판하고 있다.

▲ 조우석 KBS 이사

이런 가운데, 조 이사는 이날 칼럼에서 “박근혜 정부 3년 동안 일본을 압박해 왔는데 이제 결실을 얻어낼 찬스”라며 “내년으로 집권 4년차를 맞는 이 정부로선 이번이 대일 관계를 풀어낼 마지막 기회”라고 말했다.

조 이사는 “28일 외교장관 회담은 위안부 문제와 관련된 일본의 국가적-법적 책임을 과연 어디까지 인정할까가 우선 관건이다. 누가 어떤 형태로 사죄를 하는가도 쟁점이다. 그리고 주한일본대사관 앞의 소녀상 처리 문제도 무척 까다로운 게 사실”이라며 “세 사안의 특징은 모두 명분 다툼, 감정싸움이라는 점”이라고 말했다. 조 이사는 또 “자국의 여론관리와 관련해 지금 상황은 한국이 더 위험하다”며 “박근혜 정부로선 정대협의 눈치를 봐온 외교 포퓰리즘의 관행을 차제에 끊겠다는 자세가 필수”라고 주장했다.

이어 조 이사는 정대협을 비판했다. 그는 “지난 주 정대협이 (협상과 관련해) 한국 정부 압박에 나서는 걸 잊지 않았다. 그들은 사과 방식과 관련해 일본 대사가 소녀상 앞에 나와 추모해야 하다고 했고, 사죄는 일본 국회나 내각의 결의 방식으로 국내외에 알리는 방식이어야 한다고 주장했다”며 “그게 정대협 대표 윤미향이 기자회견을 통해 제시한 가이드라인인데, 그건 지난 20년 동안 한일관계를 파국으로 몰아온 일방적 주장의 반복”이라고 말했다.

조 이사는 “더 가관은 외교적 결례에 불과한 소녀상을 이전할 경우 국론분열이 있을 것이라고 저들은 으름장까지 놨다”며 “일본에 대한 국민감정이라는 게 실체가 있나. 그건 좌파 시민단체가 부풀려온 ‘허구의 민족주의 정서’ 아니던가”라고 비판했다.

조 이사는 이어 정대협에 대해 “겉은로 ‘민족주의 장사’를 하지만 실제론 좌파 집단”이라며 “정대협이 반일 민족주의 간판 뒤에 숨어 반(反)대한민국, 반미운동을 했다는 증거는 너무나 많다. 이 단체는 1990년 초반 탄생 때부터 한미일 삼각동맹의 파행을 겨냥했다고 나는 확신하는데, 그렇다면 오늘 한일 외무장관 회담은 이런 좌파 시민단체의 목소리와 선을 긋고 국민정서를 정상으로 돌리는 중차대한 계기여야 한다”고 주장했다.

앞서 조 이사는 지난 10월 8일 한 토론회에서 “동성애자 무리는 더러운 좌파”라고 주장하고 지난 5월에도 언론 인터뷰에서 “5‧18이 민주화 운동이라는 데 동의할 수 없다. (5‧18은) 호남을 볼모로 한 김대중의 장난”이라고 발언한 사실이 알려지며 언론‧시민단체로부터 사퇴요구를 받았다.

당시 언론·시민단체들은 “헌법과 민주주의를 부정하며 매카시적 선동을 벌이는 이를 KBS 이사로 인정할 수 없다”(10월 29일, 언론개혁시민연대 성명), “공적 역할을 하는 공영방송 이사로서 인권옹호자를 보호해야 할 책무가 있음에도 도리어 인권활동가들을 공격하고 민주주의와 인권의 가치를 훼손했다”(10월 22,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 성명)고 지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6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30대 2016-01-11 16:38:19
정말 말세다 이런 인간이 공영방송 KBS 이사라니
이런 매국노가 아직도 대한민국을 끌고 가는 자칭 대가리 들이라니
한탄스럽다

30대 2016-01-11 16:37:38
정말 말세다 이런 인간이 공영방송 KBS 이사라니
이런 매국노가 아직도 대한민국을 끌고 가는 자칭 대가리 들이라니
한탄스럽다

지나감 2015-12-31 02:34:35
위안부 소녀상이 외교적 결례면, 성노예 위안부는 인륜적 만행이다!

김철원 2015-12-29 23:41:38
어휴 병신세끼...

강춘성 2015-12-29 18:46:16
하.. 결국 이나라에 좌파소리듣는 사람들만 정상이란 얘기네.. 친일매국노들 척살못한 역사가 두고두고 나라를 시궁창으로 몰아넣는구나...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