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추천방송] KBS 2TV '우리동네 예체능'
상태바
[오늘의 추천방송] KBS 2TV '우리동네 예체능'
  • PD저널
  • 승인 2016.05.24 09: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KBS <우리동네 예체능> ⓒKBS

▲2016년 5월 24일 오후 11시 10분 / KBS 2TV <우리동네 예체능>

방송최초! 90년대 전세계 호령한 남녀 배구전설 총 출동

<우리동네 예체능>에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배구 전설들이 총출동했다. 24일 방송될 KBS 2TV <우리동네 예체능>에서는 파죽지세로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는 ‘우리동네 배구단’이 다음 주부터 시작될 전국투어를 대비해 배구 전설들과 함께 펼치는 특별훈련이 방송 될 예정이다.    

김세진 감독은 “특별훈련을 위해 과거 나와 함께 경기를 뛰었던 분들을 모셨다”며 1990년대 배구계를 호령했던 남녀 배구 전설들을 소개했다. 원조 컴퓨터 세터이자 현재 한국전력 빅스톰 배구단의 감독을 맡고 있는 신영철, ‘배구계 임꺽정’ 삼성화재 블루팡스 감독 임도헌, ‘갈색폭격기’ 삼성화재 블루팡스 코치 신진식, ‘코트의 불꽃남자’ 우리카드 한새 감독 김상우, ‘스커드 미사일’ 한국전력 빅스톰 코치 후인정, ‘코트 위의 최갈량’ 현대캐피탈 스카이워커스 감독 최태웅, 대한민국 여자배구 간판스타 장윤희의 등장에 멤버들은 “믿을 수 없다. 정말 영광이다”며 어디서도 본 적 없는 배구 레전드들의 총출동에 기립박수를 쏟아냈다. 신영철 감독 또한 “이렇게 배구계 선후배가 한 자리에 모인 건 처음”이라며 뜻깊은 자리임을 밝혔다.    

이 날 배구전설들은 과거 선수시절을 함께 보내며 겪었던 당시의 비하인드 스토리를 거침없이 밝히는 한편, ‘김세진 팀’과 ‘신진식 팀’으로 나눠 특별한 빅매치를 펼쳤다. 이번 경기에서 전설들은 선수시절 구사하던 파괴력 넘치는 날 선 공격과 빈 틈 없는 빗장수비를 선보이며 전성기 못지않은 건재한 실력을 과시, 영원한 배구 레전드 임을 입증했다는 후문이다.     

대한민국 배구계 간판스타들이 총출동한 화제의 현장은 오는 24일 화요일 밤 11시 10분 KBS 2TV <우리동네 예체능>을 통해 공개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