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추천방송] EBS '극한 직업- 죽방렴 멸치잡이'
상태바
[오늘의 추천방송] EBS '극한 직업- 죽방렴 멸치잡이'
  • PD저널
  • 승인 2016.05.25 08: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EBS <극한 직업>'죽방렴 멸치잡이' ⓒEBS

▲2016년 5월 25일 오후 10시 45분 / EBS <극한 직업>'죽방렴 멸치잡이'

흔히 ‘멸치잡이’라고 하면 작은 낚싯배에 올라가 4-5명의 사람들이 대형 그물을 끌어올리는 장면을 상상한다. 하지만 550년 전통의 멸치잡이는 전혀 다른 형태라는데.

원시어업 형태를 유지하고 있는 경상남도 남해군의 지족해협. 이곳에는 바다 한가운데 대나무로 발을 세우고 멸치를 잡는 ‘죽방렴’이 있다. 섬과 섬 사이, 물살이 드나드는 좁은 바다에서 이뤄지는 전통 멸치잡이. 강한 물살을 이겨내기 때문에 이곳에서 잡히는 멸치들은 힘이 세고 맛이 좋다.

하지만 죽방렴 관리는 생각보다 녹록지 않다. 이른 봄, 300개의 참나무 뼈대에 대나무 발과 그물 치는 작업을 시작으로 한 해 멸치잡이 준비는 시작된다. 바다 한가운데에 바닥을 파고 10미터 높이에서 그물을 연결하며 동분서주하는 사람들. 죽방렴에서는 물이 빠진 시간 내에 작업을 마쳐야 하기 때문에 작업자들은 쉴 틈 없이 움직여야 한다.

멸치가 빠져나가지 않도록 대나무 발과 2중 그물을 꼼꼼히 세우면 드디어 죽방렴 완성. 하지만 진짜 멸치잡이를 위해선 또 다른 전쟁이 기다리고 있는데.. 올해 첫 멸치잡이를 위해 땀 흘리는 사람들. 그들의 삶의 현장을 소개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