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9.24 월 15:00

큐칼럼

재신임 찬성 74%, 국정수행 지지도 29% 풀리지 않는 재신임 수학의 해법 l승인2003.10.15 16:21:31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contsmark0|각종 여론조사에서 50%를 겨우 넘기는 것으로 알려진 노무현 대통령의 재신임 찬성 비율. 그러나 피디들은 74%라는 압도적 표차로 재신임 하겠다고 나섰다.
|contsmark1|
|contsmark2|
유독 방송국에만 노무현과 코드가 맞는 피디들로 채워져 있는 것일까. 수십년간 치뤄진 피디들의 입사시험에 노무현 대통령이 관계라도 했단 말인가?
|contsmark3|
|contsmark4|
|contsmark5|
그러나 피디들이 노무현 대통령의 열렬한 지지자가 아니라는 사실은 곧바로 드러난다. 압도적 표차로 재신임을 찬성한 피디들이지만, 노무현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도는 29.8%로 일반 국민들보다도 훨씬 낮게 나왔다.
|contsmark6|
|contsmark7|
10명중 7명의 피디가 노무현 대통령의 국정운영에 대해 잘못하고 있다고 생각하면서도, 그보다 더 많은 수의 피디들은 대통령을 재신임하겠다는 것이다.
|contsmark8|
|contsmark9|
|contsmark10|
미운 놈 떡하나 주는 것도 아닌, 이 풀리지 않는 수수께끼의 열쇠는 무엇일까? 바로 ‘한나라당’이다. 노무현대통령의 재신임 실패는 곧 제1정당인 한나라당의 집권으로 이어지게 된다. 그런 뜻에서 재신임 투표란 현실적으로 노무현이냐 한나라당이냐의 선택을 의미하게 된다.
|contsmark11|
|contsmark12|
노무현과 한나라당을 선택하라고? 국감장의 매카시즘 광란극을 목도하고, 수신료 폐지 어쩌구하는 어처구니 없는 방송정책으로 일관하며, 조·동등의 보수언론과 코드를 맞추어 빨갱이 사냥에 골몰하는 그들의 모습을 지켜본 우리 방송국 피디들은 한나라당에 단 한줌의 기대도 없다.
|contsmark13|
|contsmark14|
|contsmark15|
현정부의 각종 개혁정책 실종과 이에따른 국민들의 고통을 매일 카메라앞과 스튜디오에서 보아야 하는 우리들로서는 노무현 대통령의 국정수행에 아무래도 높은 점수를 줄 수가 없다. 하지만 우리 피디들은 아무리 노무현 대통령에 비판적일지언정, 과거 5,6공시대 악몽의 방송국으로 회귀한다는 사실은 도저히 상상조차 할 수 없다.
|contsmark16|
|contsmark17|
|contsmark18|
노무현 대통령이 좋아서가 아니라 한나라당이 미워서 대통령을 재신임 할 수밖에 없다는 사실. 이 우습지도 않은 현실을 만든 노무현 대통령과 한나라당은 제발 교훈좀 얻었으면 한다. 우리가 무엇을 바라냐고? 제발 우리 속 편하게 프로그램 만들게 해주세요. 네?
|contsmark19|
|contsmark20|
|contsmark21|
  pdnet@pdnet.or.kr
<저작권자 © PD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158-715] 서울 양천구 목동 923-5번지 한국방송회관 10층l대표전화 : 02-3219-5613~5619l구독문의 : 02-3219-5618l팩스 : 02-2643-6416
등록번호: 서울, 아00331l등록일: 2007년 3월 5일l발행인: 류지열l편집인: 이은미l청소년보호책임자: 류지열
PD저널 편집국 : 02-3219-5613l광고 문의(PD연합회 사무국 · 광고국) : 02-3219-5611~2l사업제등록번호 : 117-82-60995l대표자 : 류지열
Copyright © 2018 피디저널(PD저널).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pdjourna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