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7.7.22 토 08:59

[오늘의 추천방송] EBS ‘다문화 고부열전’ 외

KBS ‘UHD 유네스코 세계유산 8부작-자연의 타임캡슐’·SBS ‘자기야-백년손님’ PD저널l승인2017.03.16 10:28:49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EBS '다문화 고부열전' ⓒEBS

▴EBS <다문화 고부열전> / 3월 16일(목) 밤 10시 45분

-수입이 없는 부부, 배다른 아이 넷 키우기-

경남 고성의 한 마을. 미얀마에서 온 ‘육아의 신(神)’ 며느리 아순타(33세)가 살고 있다. 천방지축 말괄량이 세 자매와 아직 엄마 손길이 필요한 막내아들 현우까지. ‘바쁘다. 바빠~’ 아이 넷 육아에 24시간이 모자라는 며느리 아순타.

구김살 없이 마냥 해맑은 네 남매에겐 비밀이 있다. 사실 첫째와 둘째는 남편 백영현(35세) 씨와 전부인 사이에서 태어난 아이들이라고. 그렇게 가슴으로 품은 아이들까지 모두 네 명을 키워야 하는 며느리 아순타는 남편까지 목 디스크로 휴직 상태라 마음고생이 이만저만이 아니다. 며느리는 육아를 도와달라고 간곡히 요청하지만, 시어머니에겐 꼭 일해야만 하는 사정이 있었다.

조선소에서 여자들이 하기엔 힘든 선박 특수 도장 일을 하고 있는 시어머니 정순애(57세) 여사. 농사를 짓던 남편이 스스로 목숨을 끊은 뒤 모자에게 고스란히 남겨진 빚 때문에 한시도 쉬지 않고 일을 해 오고 있다.

아이들이 커가면서 학원비라도 벌고 싶은 며느리는 시어머니가 직장을 그만두고 손자들을 돌봐주길 바라지만 단호한 대답만 돌아온다. 그렇게 풀지 못한 과제를 가지고 미얀마 여행길에 오른 고부! 과연 이 고부는 풀지 못한 과제에 대한 해답을 찾을 수 있을까?

▲ KBS 1TV 'UHD 유네스코 세계유산 8부작–자연의 타임캡슐' ⓒKBS

▴KBS 1TV <UHD 유네스코 세계유산 8부작–자연의 타임캡슐> / 3월 16일 (목) 밤 10시

-5편 하늘과 땅의 동행 매사냥-

매사냥은 인간과 조류 사이에 맺어진 가장 오래된 관계의 산물로 4000년의 역사를 이어온 원시적인 사냥법이다. 야생의 매를 길들여 꿩이나 새 등의 날짐승과 토끼 같은 들짐승을 잡는 이 원시적인 형태의 사냥법은 변치 않는 기술로 오랜 세월 동안 존재 해왔다. 흔히 매사냥 하면 광활한 벌판의 중앙아시아를 떠올리지만, 매사냥은 세계 60여 개국에서 행해지고 있는 전통적인 사냥법이다. 그리고 이 국가들 중 현재까지 총 13개국의 매사냥이 세계의 무형유산으로 공동 등재되었다. 제작진은 1년의 제작 기간 동안 중앙아시아 광활한 벌판의 매사냥뿐만 아니라 간신히 그 명맥을 유지하고 있는 우리나라의 매사냥을 담았다. 그리고 아랍의 사막 한가운데에서 펼쳐지는 매사냥과 영국의 대중적인 매사냥 등 다양한 나라의 매사냥을 최초로 공개한다.

특히 16일 밤 10시에 방송되는 KBS ‘자연의 타임캡슐’ 5편 하늘과 땅의 동행 매사냥의 내레이션을 배우 이서진이 맡아 눈길을 끈다. 이서진은 ‘자연의 타임캡슐’ 전체 8부작 중 네 편의 내레이션을 맡아 ‘자연의 타임캡슐’의 숨은 저력이 되어주고 있다.

귀에 착착 감기는 이서진의 꿀 보이스와 매사냥의 시원한 영상은 오는 16일 밤 10시에 만날 수 있다.

▲ SBS '자기야-백년손님' ⓒSBS

▴SBS <자기야-백년손님> / 3월 16일(목) 밤 11시 10분

16일 밤 방송되는 SBS <자기야-백년손님>(이하 ‘백년손님’)에서는 마라도 박서방이 해녀들과 함께 물질에 나서는 모습이 공개된다.

해녀 장모와 박서방은 강추위와 거센 파도에도 불구하고 바다로 향한다. 함께 바다에 간 마라도 베테랑 해녀들 앞에서 허세를 부리던 박서방은 장모의 말대로 물질을 해보지만 얼마 버티지 못한 채 물 밖으로 떠오르는 모습으로 웃음을 자아냈다.

누가 먼저 잠수로 바다의 바닥까지 갔다오나로 승부를 내기로 한 장모와 사위! 그러나 두 사람 모두 마라도 베테랑다운 실력을 뽐내 스튜디오 출연자들의 감탄을 자아냈다고.

마라도 박 서방과 해녀들의 물질 현장은 16일 밤 11시 10분, ‘백년손님’에서 공개된다. 


PD저널  webmaster@pdjournal.com
<저작권자 © PD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PD저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158-715] 서울 양천구 목동 923-5번지 한국방송회관 10층l대표전화 : 02-3219-5613~5619l구독문의 : 02-3219-5618l팩스 : 02-2643-6416
등록번호: 서울, 아00331l등록일: 2007년 3월 5일l발행인: 오기현l편집인: 이채훈,김종일l청소년보호책임자: 오기현
PD저널 편집국 : 02-3219-5613l광고 문의(PD연합회 사무국 · 광고국) : 02-3219-5611~2l사업제등록번호 : 117-82-60995l대표자 : 오기현
Copyright © 2017 피디저널(PD저널).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pdjourna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