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7.8.18 금 06:10

[오늘의 추천방송] KBS ‘시사기획 창’ 외

EBS ‘메디컬 다큐-7요일’·JTBC '꿈스타그램' 이혜승 기자l승인2017.04.18 09:16:35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KBS 1TV <시사기획 창> ⓒKBS

▲ KBS <제보자들> / 4월 18일 오후 10시

# <격동의 세계> 2부작 2편 ‘태평양 무역전쟁’

1. ONLY America First!

미국 물건을 사라 그리고 미국인을 고용하라(Buy American and Hire American)’ 미국 최우선 주의(America First)를 앞세운 제45대 미국 대통령 트럼프가 기존의 세계 무역질서를 흔들고 있다. 자유무역주의의 폐기와 NAFTA.TPP 탈퇴, 국경세 도입 등 예측불가능한 사업가 출신 대통령의 공약들은 지켜질 수 있을까?

2. ‘트럼프노믹스’의 정체

트럼프는 입버릇처럼 ‘미국을 다시 위대하게(Make America Great Again)!’라고 외친다. 다른 나라는 어떻게 되든 상관없다는 트럼프식 ‘미국 우선주의’는경제학 교수 출신 피터 나바로의 작품이다. 나바로 교수는 자신의 책과 다큐멘터리에서 대놓고 중국에 대한 적대감을 드러내왔다. 트럼프는 그를 백악관에 신설된 국가 무역위원회 초대 위원장에 앉히면서 중국에 대한 선전포고를 한 셈이다. 트럼프는 미국 무역적자와 제조업 몰락의 화살을 나라 밖으로 돌리면서 일자리를 잃고, 소득이 줄어든 이른바 ‘러스트 밸트’의 백인 노동자층을 파고들었다. 그들이 트럼프를 지지한 이유, 트럼프에게 기대하는 것은 무엇일까?

3. G2 무역전쟁의 서막

이달 초 중국 시진핑 주석과 정상회담 직전까지도 ‘중국이 미국 무역적자의 주범’이라며 날 선 비판을 이어간 트럼프. 이에 앞서 지난 1월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은 다보스 포럼에 참석해 트럼프의 보호무역 주의를 강하게 비판하면서 존재감을 과시했다. 두 스트롱 맨의 무역전쟁은 어떻게 전개될 것인가? 무역 의존도가 80% 이르는 한국은, 한국 기업은 미국과 중국 사이에서 어떻게 살아남을 것인가?

▲ EBS <메디컬 다큐-7요일> ⓒEBS

▲ EBS <메디컬 다큐-7요일> / 4월 18일 오후 11시 35분

전국 6만 4천여 개 병원에서 일어나는 삶과 죽음의 순간을 밀착 취재해 기록하는 ‘메디컬 다큐멘터리’. 단순한 의학 정보의 개념을 넘어 생명의 존엄성과 삶의 가치를 일깨우며 오늘을 살아가는 많은 이들에게 따뜻한 위로와 용기를 전한다.

18일 방송되는 네 번째 이야기에서는 용문동 화재현장에서 온몸을 던져 주민들을 구하고 화상을 입은 소방관 김성수(45) 최길수(36) 대원, 그리고 후두암 수술을 거부하는 아버지의 고집을 1년 만에 꺾은 딸의 이야기를 전한다. 또한 전라남도 신안 앞바다의 작은 섬, 소악도에 찾아 온 병원선의 따뜻한 손길과 26세 딸을 두고 떠나야 하는 어머니의 가슴 절절한 이야기를 호스피스 병동에서 들어본다.

▲ JTBC <꿈스타그램> ⓒJTBC

▲ JTBC <꿈스타그램> / 4월 18일 오후 6시 30분

청소년들의 꿈과 미래를 향한 열정 넘치는 도전을 그린 프로그램. 지난 1월 4회 파일럿 방송 이후 정규 편성됐다. 개그우먼 홍윤화가 새로운 MC로 합류해 재치 있는 진행으로 청소년들과 함께 한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는 고등학교 졸업 10년 만에 다시 ‘깜짝 전학생’으로 변신한 홍윤화의 모습이 공개됐다. 홍윤화는 자신을 환영하는 학생들의 댄스 공연을 보던 중 흥을 주체하지 못하고 무대에 난입하는 등 탁월한 예능감으로 웃음을 선사했다.

한편, 학생들의 미래의 멘토를 직접 만나보는 코너인 ‘오 나의 멘토님!’에서는 요리계의 ‘빅마마’ 이혜정 요리연구가가 한국외식과학고등학교 학생 2인과 특별한 하루를 보냈다. 이혜정은 학생들과 재래시장을 누비며 계절에 맞는 제절 재료를 공부하고, 요리사가 꿈인 아이들을 위해 특별한 선물도 준비하는 정성을 보였다는 후문이다.


이혜승 기자  coa331@pdjournal.com
<저작권자 © PD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혜승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158-715] 서울 양천구 목동 923-5번지 한국방송회관 10층l대표전화 : 02-3219-5613~5619l구독문의 : 02-3219-5618l팩스 : 02-2643-6416
등록번호: 서울, 아00331l등록일: 2007년 3월 5일l발행인: 오기현l편집인: 이채훈,김종일l청소년보호책임자: 오기현
PD저널 편집국 : 02-3219-5613l광고 문의(PD연합회 사무국 · 광고국) : 02-3219-5611~2l사업제등록번호 : 117-82-60995l대표자 : 오기현
Copyright © 2017 피디저널(PD저널).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pdjourna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