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11.16 금 18:49

[PD의 눈] PD연합회 지역방송발전위 구성에 부쳐

이연수l승인2003.11.13 02:03:49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contsmark0|지역방송의 위기는 오래 전부터 이야기돼 왔다.
|contsmark1|
|contsmark2|
케이블 tv의 등장과 함께 지역 공중파 방송이 고사할 것이라고 학자들은 말해왔다. 위성방송의 출범으로 지역방송이 설자리를 잃을 것이라고 모두가 말했다.
|contsmark3|
|contsmark4|
멀티 미디어 시대 지역 공중파 방송은 더 이상 존재의 의미가 있는가? 회의를 가진 사람들이 많다.
|contsmark5|
|contsmark6|
이렇게 지역방송의 몰락을 예견하면서도 정책적 대안은 항상 전무했고, 방송정책에서는 공중파 종합방송사의 한 묶음으로 논의 되어왔다.
|contsmark7|
|contsmark8|
몰락을 예견하면서도 대책을 세우지 않은 것을 보면 우리나라의 지역에 대한 경제정책을 보는 것 같다.
|contsmark9|
|contsmark10|
수도권의 과부하를 우려하면서도 그것이 물의 흐름처럼 어쩔 수 없는 것이 아니냐는 서울 사람들의 지방에 대한 무시가 묵시적으로 공감대를 형성하고 있다.
|contsmark11|
|contsmark12|
그러는 사이 지역의 경제는 붕괴되고, 문화는 없어지고, 대학은 인재가 찾질 않는다.
|contsmark13|
케이블이 아니어도, 위성방송이 뜨지 않아도, 멀티 미디어 시대가 도래하지 않아도 지역방송은 몰락의 길을 걸을 수밖에 없다. 그대로 두면…
|contsmark14|
|contsmark15|
서울 중앙방송에 참여해 먹거리나 관광지를 소개하고 지역의 사건 사고 뉴스나 전해주는 중앙방송의 분점이나 중계소 역할로 지역방송이 전략해야 하나. 여기에 우리 방송학자나 방송정책 입안자들이 얼마나 정보를 가지고 있고 진지하게 고민해본 적이 있을까?
|contsmark16|
|contsmark17|
방송정책의 수립중 미국에서 공부한 일부 학자들의 한국 현실을 무시한 주장들이 일부 사업자들의 이익과 영합해 지역의 문제가 철저히 배제됐다.
|contsmark18|
|contsmark19|
케이블 tv가 그렇고, 위성방송이 그렇다. 현재 케이블 방송의 콘텐츠 절반이상이 서울 공중파 재방이거나 값싼 외화물이다. 위성방송도 공중파 재전송이 이루어지면 그럴 것이다
|contsmark20|
|contsmark21|
그 사이 지역 공중파 방송은 영향력이 점점 줄어들고 있다.
|contsmark22|
|contsmark23|
지역 공중파 방송사들이 이익이 난다고 하나 이것은 제작비 절감, 변칙적 인력운용에서 오는 경비 절감이 원인이지 고품질의 프로그램 판매 수익의 증가가 원인은 아니다.
|contsmark24|
그러면서도 공익기금도 내고, 외주 제작비율 35%도 똑같이 적용받고(지역mbc), 자체제작 의무비율을 맞춰야 된다.(지역민방)
|contsmark25|
|contsmark26|
현실은 전혀 아닌데 중앙사나 지역사나 똑같은 종합 지상파 방송사의 법 규제를 받는다
|contsmark27|
|contsmark28|
변변한 외주 제작업체 하나 없는데 어떻게 외주제작비율을 지키나? 누굴 위해서 그 법을 만들었나? 광고 시장이 뻔한데 어떻게 30%를 부산이나 광주나 춘천이나 똑 같이 제작하나?
|contsmark29|
|contsmark30|
지금까지 지역 방송사는 방송정책을 수립할 때 철저히 배제돼 왔다
|contsmark31|
|contsmark32|
말로는 지역방송을 활성화해야 한다고 한다. 그러나 방송 정책 어디에도 지역에 대한 배려는 없다. 지역방송 종사자들에게 직업적 의무감과 사명감만 주장하기에는 현실 여건은 너무 어둡다. 이제 촌 사람들도 우리의 어려움을 진지하게 토로할 때가 된 것이다.
|contsmark33|
|contsmark34|
|contsmark35|
이연수
|contsmark36|
pd연합회 광주·전남지부장 (광주 mbc tv제작부 부장)
|contsmark37|
|contsmark38|
|contsmark39|
이연수  pdnet@pdnet.or.kr
<저작권자 © PD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연수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158-715] 서울 양천구 목동 923-5번지 한국방송회관 10층l대표전화 : 02-3219-5613~5619l구독문의 : 02-3219-5618l팩스 : 02-2643-6416
등록번호: 서울, 아00331l등록일: 2007년 3월 5일l발행인: 류지열l편집인: 이은미l청소년보호책임자: 류지열
PD저널 편집국 : 02-3219-5613l광고 문의(PD연합회 사무국 · 광고국) : 02-3219-5611~2l사업제등록번호 : 117-82-60995l대표자 : 류지열
Copyright © 2018 피디저널(PD저널).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pdjourna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