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MBC 6월항쟁 특집 다큐 등 두 편, 이달의 PD상 선정
상태바
광주MBC 6월항쟁 특집 다큐 등 두 편, 이달의 PD상 선정
라디오 부문, 국악방송 ‘꿈꾸는 아리랑-아리랑 만들기’
  • 구보라 기자
  • 승인 2017.07.19 14:53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PD연합회(회장 오기현)가 시상하는 제208회 이달의 PD상(2017년 6월 방송분)에 광주MBC 6월 민주항쟁 30주년 특집 다큐멘터리 <민주주의 꽃이 피다>, 국악방송 <꿈꾸는 아리랑-아리랑 만들기> 총 두 편이 수상작으로 선정됐다.

▲ 한국PD연합회(회장 오기현)가 시상하는 제208회 이달의 PD상 TV 시사·교양 부문에 광주MBC 6월 민주항쟁 30주년 특집 다큐멘터리 <민주주의 꽃이 피다>가 선정됐다. ⓒ광주MBC

TV 시사·교양 부문에는 광주MBC 6월 민주항쟁 30주년 특집 다큐멘터리 <민주주의 꽃이 피다>(연출: 이경찬, 촬영: 이경섭, 작가: 박연숙)가 수상작으로 선정됐다. <민주주의 꽃이 피다>는 현대사에 큰 전환점을 이룬 6월 항쟁을 서울 중심적 사고방식에서 벗어나 지역의 관점에서 되짚어 본 다큐멘터리다. (▷다시보기)

6월 항쟁을 성공으로 이끌었던 국민운동본부의 결성과정부터 종교계의 역할 등을 조명해 “기존의 관점보다 폭넓게 6월 항쟁을 조망한 다큐멘터리”라는 평을 받았다.

라디오 부문에는 국악방송 <꿈꾸는아리랑-아리랑 만들기>(연출: 고효상, 작가: 정현경)가 선정됐다. 함현상 작곡가가 진행하는 국악방송 <꿈꾸는 아리랑>의 토요일 2부 코너인 ‘아리랑 만들기’는 평범한 우리 이웃과 아리랑이 만나는 코너다. 전문 음악인이나 유명인이 아닌 우리 주변 이웃을 초대해, 그들의 이야기로 매달 새로운 아리랑을 한 곡씩 만들고 불러보는 시간이 마련된다. “과거에 머물지 않고 현재를 담아내며 ‘지금, 여기’ 우리의 모습으로 전통음악의 외연을 넓히고 있다”는 평을 받았다. 김창환 작곡가와 소리꾼 박인혜가 작사가로 참여한다.

지난해 10월부터 다문화 가정 여성, 한복동호회 회원, 시니어 합창단원, 고려인 후손 등이 출연해 저마다의 사연을 담은 아리랑 9곡을 만들었다. 이번 6월에는 호국보훈의 달을 맞아 서울 은평소방서 소방대원이 출연했으며, 그들의 이야기가 담긴 새로운 아리랑 ‘어느 슈퍼맨의 아리랑’을 만들었다.  

▲ 한국PD연합회(회장 오기현)가 시상하는 제208회 이달의 PD상 라디오 부문 수상작으로 국악방송 '꿈꾸는 아리랑'의 토요일 2부 코너인 ‘아리랑 만들기’가 선정됐다. 

이달의 PD상 TV 드라마·예능 부문에는 수상작이 없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불교 공부하면 초딩도 안다 2017-09-04 15:31:36
명진이나 자승이나 대한민국 중들과 불자님들은 부처님처럼 대중속에서 전도전법 중생구제 잘하기 바란다 그래야 진짜 스님이고 원력보살님이고 부처님 제자입니다 오죽하면 외국 스님이 한국에 와서 전도전법 중생구제하겠는가? 지금은 서양도 불교 공부하는 시대다 사부대중 불자님들은 정신차려서 위대한 부처님처럼 원력보살님처럼 전도전법 중생구제 잘하기 바랍니다 합장 꾸벅

불교에 불교를 가장한 타종교 중과 근무자들이 불교를 망치고 난리다 껍데기만 보면 안된다
불자님들은 불교를 망치는 불교를 가장한 타종교 땡중과 근무자들은 ㄴ퇴출하기 바란다
불자님들은 정신차려서 불교 관리감독 잘하기바란다 정신차리지 않으면 껍데기만 불교된다 불교 망한다 한심해서 알려준다
인터넷 다음 네이버 구글 검색창에서 -불교에 불교를 가장한 타종교 땡중과 근무자들이 난리다- 검색해서 보시고 많이 알려주고
불자님들은 정신차리기 바란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