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9.24 월 15:00

[PD의 눈] 2003년 11월 부안은 지금

전성진l승인2003.11.26 06:08:19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contsmark0|#1 지난 주말 부안을 다녀왔습니다. ‘부안은 지금 계엄상태’, ‘부안은 지금 무정부상태’ ‘부안은 지금 죽음의 도시’, ‘파국으로 치닫는 부안’. 언론에 드러나고 지칭되는 전북 부안의 살벌한 현실 탓인지 이 지역에 살면서 숱하게 찾았던 가까운 동네이건만 가는 길 내내 마음이 무거웠습니다.
|contsmark1|
|contsmark2|
부안이 가까워질수록 부쩍 눈에 띄는 ‘핵 폐기장 결사반대’의 노란 깃발과 담장 벽에 휘갈겨 쓴 구호들이 오늘 부안이 안고있는 고민을 휑그러니 대신하고 있습니다. 바다가 가까워서인지 아니면 엊그제부터 몰아친 초겨울 바람의 매서움 때문인지 길가에
|contsmark3|
나부끼는 깃발과 플래카드들이 마치 만장의 흐느낌으로 다가옵니다.
|contsmark4|
|contsmark5|
부안읍내 초입에 다다르니 시내에서 멀리 떨어진 곳이건만 전경버스 몇 대가 줄지어 서서 낯선 외지인을 먼저 맞아들입니다. 인구 7만의 농촌 소도읍에 8천여 경찰 병력이 투입되었다고 하니 결코 놀랄 일도 아닌 듯 싶습니다.
|contsmark6|
|contsmark7|
|contsmark8|
|contsmark9|
#2 올초 핵 폐기장 예정부지로 선정되었던 부안과 이웃한 고창과 영광을 찾은 적이 있습니다. 당시에 이미 영광지역 주민들은 군청사 앞에서 천막농성과 단식투쟁을 단행하고 있었습니다.
|contsmark10|
|contsmark11|
고창지역 또한 주민들의 격렬한 반대 시위가 계속되고 있었고 핵폐기장 유치를 공개적으로 지지하던 한 국립대학 총장실이 그곳 주민들에 의해 아수라장이 되는 일이 발생하기도 하였습니다.
|contsmark12|
|contsmark13|
그때만 해도 부안은 예정부지로 거론되지 않았고, 관심의 대상도 아니었습니다. 더구나 당시에는 부안군수도 핵폐기장 유치에 공개적으로 반대의사를 표명하고 있었고 군의회는 핵폐기장 유치불가를 의결해 놓은 상태였습니다.
|contsmark14|
|contsmark15|
그러더니 어느 날, 말 그대로 전격적으로 부안군수의 핵폐기장 유치가 선언되고, 산자부 유치신청, 17년만의 국책사업 난제 해결이라는 언론의 대대적 보도, 대통령의 부안군수 격려통화 등이 이어졌습니다.
|contsmark16|
|contsmark17|
|contsmark18|
|contsmark19|
#3 유치 신청이 있은 며칠 후 김종규 부안군수를 만났고 산자부 관계자와 통화하였습니다.
|contsmark20|
|contsmark21|
pd : 어려운 결정을 내렸다. 그러나 주민의 동의가 없어 앞날이 험하지 않을까?
|contsmark22|
|contsmark23|
군수 : 지역발전을 위해 십자가를 지는 심정으로 고난의 결단을 내렸다.
|contsmark24|
|contsmark25|
pd : 심각한 절차상의 문제와 향후 주민반발은?
|contsmark26|
|contsmark27|
군수 : 절차상의 문제와 하자는 인정한다. 그러나 유치신청은 군수의 권한일 수 있다. 비난과 고통은 감수하겠다.
|contsmark28|
|contsmark29|
pd : 주민반발이 거세다.
|contsmark30|
|contsmark31|
산자부 관계자 : 일정기간 반발하겠지만 사그라질 것이다.
|contsmark32|
|contsmark33|
|contsmark34|
|contsmark35|
#4 부안군수는 의연하고 고뇌에 차 보였습니다. 그러나 잘못 끼워진 첫 단추는 부담의 시작이자 더 큰 문제의 발단이 되어 있습니다. 처음 부안 현지에서 만난 주민들은 ‘군수 한x 잘못 뽑아 이 고생이다’라며 한탄하였습니다. 그러나 이제는 아닙니다. 이미 시위는 부안군수의 수준을 떠난 지 오래입니다.
|contsmark36|
|contsmark37|
잘못을 시정하면 권위에 손상 받는다고 생각하는 사람들이 지배하는 사회, 그 잘못을 전제로 설득한 후에 결정하겠다는 오만, 믿을 수 없는 약속의 남발, 깨지고 부서지다 농기구를 들고 가스통을 터뜨렸다고 호통치는 언론. 그들을 향해 부안의 깃발은 거센 바닷바람을 맞으며 마냥 나부끼고 있었습니다.
|contsmark38|
|contsmark39|
단식 열흘째인 문규현 신부와 마주쳤습니다. ‘다음 주쯤 부안을 다시 한번 스케치하고 싶습니다.’ 신부님이 웃습니다. 가냘펐고 힘이 있어 보이지도 않습니다.
|contsmark40|
|contsmark41|
월등한 힘, 막강한 권력! 진압은 가능해 보였습니다. 그러나 설사 진압이 성공한다 한
|contsmark42|
들 결코 그들의 마음을 얻거나, 그들의 동의는 불가능해 보였습니다. 아마도 더 큰 또 다른 문제의 시작이 되겠지요.
|contsmark43|
|contsmark44|
|contsmark45|
전성진
|contsmark46|
전주mbc tv제작부
|contsmark47|
|contsmark48|
|contsmark49|
전성진  pdnet@pdnet.or.kr
<저작권자 © PD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성진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158-715] 서울 양천구 목동 923-5번지 한국방송회관 10층l대표전화 : 02-3219-5613~5619l구독문의 : 02-3219-5618l팩스 : 02-2643-6416
등록번호: 서울, 아00331l등록일: 2007년 3월 5일l발행인: 류지열l편집인: 이은미l청소년보호책임자: 류지열
PD저널 편집국 : 02-3219-5613l광고 문의(PD연합회 사무국 · 광고국) : 02-3219-5611~2l사업제등록번호 : 117-82-60995l대표자 : 류지열
Copyright © 2018 피디저널(PD저널).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pdjourna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