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노사 '보도국장 임명동의제' 시행 갈등
상태바
YTN노사 '보도국장 임명동의제' 시행 갈등
노조 "사측, 최남수 사장 내정자 선임 조건으로 제시해 협상 결렬"...사측 "협상 결렬 아니야"
  • 구보라 기자
  • 승인 2017.11.29 17: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PD저널=구보라 기자] YTN노사가 지난 4월 합의한 '보도국장 임명동의제' 시행 시점을 놓고 갈등을 빚고 있다.

사측은 전국언론노조 YTN지부(YTN지부)의 '보도국장 임명동의제' 즉각 시행 요구에 보도국장 취임 시기를 최남수 YTN 사장 내정자의 임명이 확정되는 주주총회(12월 22일) 다음날로 제안한 것으로 알려졌다. YTN지부가 반대하고 있는 최남수 사장 선임을 '임명동의제' 시행의 조건으로 내 건 셈이다. 

전국언론노동조합 YTN지부는 지난 24일 사장 내정자 문제와는 별개로 보도국 정상화를 위해 '보도국장 임면동의제' 시행을 사측에 제안했다. 그러면서 보도국장 내정자를 28일 오후 6까지 지명해달라고 요구했다. 

YTN노조에 따르면 사측 대표인 김호성 YTN 상무는 29일 오전 "보도국장 내정자를 지명하고 임명 동의 투표를 진행하되 보도국장 취임은 주주총회 다음날인 12월 23일로 미루자"고 노조에 제안했다.  

YTN지부는 이날 오후 성명을 내고 “사측은 조속한 보도국 독립과 정상화를 이루기 위한 노동조합과 직능단체의 고심 어린 결정을 사측은 보란 듯이 내팽개쳤다"며 "최 내정자의 무사 취임을 보도국 정상화와 맞바꾸자는 요구를 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YTN지부는 사측과 최남수 사장 내정자와는 보도국장 임명동의 협상을 비롯한 일체의 대화를 거부한다는 입장이다.

YTN지부는 “보도국장 임면동의제 제안은 어려운 난국을 풀어갈 수 있는 최소한의 해법이었다"고 주장했다. 

박진수 언론노조 YTN지부장은 <PD저널>과의 통화에서 “회사가 보도국장 임면동의제 문제에 사장 내정자와 관련한 조건을 걸었다는 걸 납득할 수가 없다"며 "YTN은 실질적으로 보도국장 임명동의제를 해놓은 상태인데, (이를 거부한 건) 보도국 정상화를 위해 독립적인 보도국장이 있어야 한다는 기본 명제를 망각한 것“이라고 말했다.  

YTN 홍보팀은 관계자는 “회사에서는 보도국장 임면동의제를 하지 말자는 입장은 아니"라며 "협상 결렬이라 판단하지도 않고, 계속 논의를 진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YTN은 지난 5일 이사회를 열고 조준희 전 사장이 자진 사퇴한 지 6개월만에 사장 후보로 최남수 내정자를 낙점했다. YTN은 오는 12월 22일 임시 주주총회와 이사회를 열고 최남수 내정자를 대표이사로 공식 선임할 예정이다.

YTN 안팎에서는 ‘최남수 내정자가 지난 9년간 YTN에 쌓였던 적폐청산을 하기에 적임자가 아니다“라며 내정 철회 및 자진 하차 요구가 이어지고 있다.

주주총회에서 최남수 사장 내정자를 신임 사장으로 선임하면 최남수 내정자는 주주총회가 열린 날로부터 3년 동안 YTN을 이끌어 가게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