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노조 임금협상 결렬 선언... 파업 돌입하나
상태바
YTN노조 임금협상 결렬 선언... 파업 돌입하나
오는 10일 파업찬반 투표 결과 발표
  • 구보라 기자
  • 승인 2018.01.09 18: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PD저널=구보라 기자] 사측과 '보도국장 합의 파기'로 갈등을 빚고 있는 YTN노조가 임금협상까지 결렬을 선언하면서 파업 절차에 돌입했다. 

YTN노사는 9일 임금협상 조정회의를 열었지만 사측의 조정안을 노측이 거부하면서 타결이 불발됐다.  

권준기 언론노조 YTN지부 사무국장은 9일 <PD저널>과의 통화에서 “오늘 열린 임금협상 조정 회의에서 노조는 ‘노사 간 신뢰가 깨진 상황이어서 사측의 임금 조정안을 받을 수 없다’는 입장을 밝히며 거부했다”고 밝혔다.

최남수 사장의 합의 파기를 비판하며 사퇴를 요구하고 있는 언론노조 YTN지부(이하 YTN지부)는 이미 지난달 ‘최남수 사장 내정자 퇴진을 위한 파업찬반 투표’를 실시한 바 있다.

쟁의권을 확보한 YTN지부는 오는 10일 지난달 실시했던 파업찬반 투표 결과를 발표할 예정이다.

YTN지부와 YTN직능단체로 이뤄진 ‘YTN 정상화를 위한 비상대책위원회’는 지난해 12월 실시한 '최남수 내정자 사퇴 촉구' 서명을 진행했다. 그 결과 전체 조합원 중 84.4%가 최 사장의 사퇴를 찬성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YTN지부는 “파업 찬성 결과가 나올 경우, 이후 파업 일정에 대해서는 신중하게 고민할 것”이라고 밝혔다.

권준기 YTN지부 사무국장은 “노사 신뢰가 회복되기 위해서는 노사 합의안을 파기해 신뢰를 깨버린 최남수 사장의 퇴진이 우선”이라고 강조하며 “노조는 사장이 퇴진해야 신뢰 회복도 가능하고, 임금협상도 다시 재개할 수 있다는 입장”이라고 밝혔다.

▲ 언론노조 YTN지부가 지난 8일 프레스센터에서 최남수 사장의 '노사 합의' 파기를 비판하며 피켓팅을 벌이고 있다. ⓒPD저널

YTN지부가 파업 수순을 밟으면서 YTN안팎에서 최남수 사장에 대한 퇴진 압박도 커지고 있다. 

민주언론시민연합은 지난 8일 낸 성명에서 최남수 사장의 노사 합의 파기 논란에 대해 “지금 최 사장은 단순히 한 인물을 보도국장에 임명하기로 한 합의를 파기한 게 아니"라며 "YTN 보도의 독립성과 공정성 확보를 향한, 또 YTN의 독립과 신뢰 회복에 대한, 그리고 YTN 정상화에 대한 구성원들의 열망과 의지를 내팽개친 것”이라고 강조했다. 

언론개혁시민연대도 9일 논평을 내고 “최씨가 내놓아야 할 것은 노사합의문에 따라 YTN 구성원의 신뢰를 회복하고 화합하여 YTN을 정상화할 수 있는 방안이었다”며 “최남수 사퇴만이 답"이라고 주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