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잇단 오보로 망신살
상태바
YTN 잇단 오보로 망신살
'김경수 의원실 압수수색' 오보로 사과방송... 한 달 새 대형 오보만 세 차례
  • 김혜인 기자
  • 승인 2018.04.19 16:06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19일 YTN이 뉴스 속보로 전한 '수사당국, 민주당 김경수 의원실 압수수색'

[PD저널=김혜인 기자] 19일 YTN이 속보로 전한 ‘김경수 의원실 압수수색’ 보도가 오보로 밝혀지면서 YTN이 또다시 체면을 구겼다. 취재기자는 검·경찰에 확인도 하지 않은 채 제보자의 말만 믿고 보도를 한 것으로 알려져 파업 중인 YTN 내부에서 비난의 목소리가 일고 있다.

19일 오전 9시 40분께 YTN은 방송에서 뉴스 속보로 '수사당국, 민주당 김경수 의원실 압수수색' 자막을 띄웠다. 온라인판에도 ‘[속보]수사당국, 민주당 김경수 의원실 압수수색’을 제목으로 “민주당 김경수 의원실 압수수색 중. 자세한 뉴스 곧 이어집니다”라고 보도했다. 

보도 이후 검찰이 '김경수 의원실을 압수수색한 사실이 없다'고 부인하자 YTN를 비롯한  YTN 보도를 받아쓴 <중앙일보> 등의 매체까지 기사를 내리는 소동을 벌였다. 

YTN의 오보로 취재진이 김경수 의원실에 몰려가는 등 취재에 혼선이 빚어지기도 했다. 

▲ YTN<뉴스人>에서 오보에 관해 사과방송 나가는 화면 갈무리

오보로 판명한 보도를 한 취재기자는 오보 경위를 묻는 질문에 “방송을 통해 두 번이나 오보와 관련한 사과방송을 했다”며 말을 아꼈다.

이날 오후 1시 30분 YTN <뉴스人> 오점곤 앵커는 “오늘 아침 수사당국이 압수수색했다는 보도가 있었는데 사실이 아닌 것으로 확인됐다"며 YTN은 국회 현장 관계자 제보를 받아서 보도했지만 고위 관계자는 압수수색에 나선 것은 아니라고 밝혔다. 사실과 다른 보도로 혼선을 드린 점 사과드린다"고 사과방송을 내보냈다. 

파업 기간 중에 오보가 잇따르면서 YTN 기자들은 참담한 심경을 토로하고 있다. 

YTN은 한 달 새 오보로 세번이나 구설수에 올랐다. 지난 3월 31일 ‘경축’을 ‘군축’으로 보도해 논란을 빚은 데 이어 지난 15일 단독을 붙인 ‘김기식 금감원장 출국금지’도 오보로 드러났다. 

박진수 언론노조 YTN지부장은 “YTN 보도가 엉망"이라며 "오늘 아침뿐 아니라 벌써 몇 번째 오보인지 모르겠다. 최남수 사장이 빨리 물러가고 보도국을 정상화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길따라 2018-04-19 20:42:37
오보가 아니라 가짜뉴스지.
국민들 세금으로..

뻔뻔하게 가짜 뉴스 생산해서 전국적으로 퍼트리고 있는 ytn을 언제까지 봐줘야 하나요?

ytn은 폐간안되나요

써니 2018-04-19 16:16:27
세월호 오보가 떠올라서 살떨렸다. 아직도 기레기 신세냐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