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18 북한군 개입설 옹호한 방심위원 당장 사퇴해야"
상태바
"5·18 북한군 개입설 옹호한 방심위원 당장 사퇴해야"
방심위 노동조합 "역사왜곡 동조에 분노"
  • 구보라 기자
  • 승인 2018.04.20 19: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지난 6일 방송통신심의위원회 이상로 위원이 유튜브 영상을 통해 방심위 통신소위원회 결정을 비판했다. ⓒ유튜브 화면캡처 

[PD저널=구보라 기자] 5·18 민주화운동 북한군 개입설을 옹호한 이상로 방송통신심의위원에 대해 방송통신심의위원회 내부에서 사퇴를 촉구하는 목소리가 나왔다.

전국언론노동조합 방심위 지부(지부장 김준희)는 20일 낸 성명에서 “허위사실에 바탕한 역사 왜곡을 ‘표현의 자유’라고 옹호하는 이상로 위원에 경악과 분노한다. 이 위원이 심의하는 모습을 더 이상 두고볼 수 없다"고 사퇴를 촉구했다. 

'5.18 민주화운동 북한군 개입설‘을 다룬 방송과 글은 지난 박근혜 정권 시절에도 ‘역사적 사실을 왜곡한다’는 이유로 방심위로부터 법정 제재와 삭제 결정을 받았다.

지난 6일 열린 방송통신심의위원회 통신심의위원회에서 위원들은 ‘민주화운동 북한군 개입설’에 대해 올린 지만원씨의 블로그 게시글(4월 11일 게시)을 삭제하기로 결정했다. 이날 위원들은 한 극우 인터넷 사이트에 올라온, 민주화운동에 참여한 시민들을 비하한 내용이 담긴 사진에 대해서도 같은 결정을 내렸다.

이 회의에서 이상로 위원을 제외한 4명의 위원 모두 삭제 결정에 동의했지만 이 위원은 “민주화운동에 대해선 논란이 있다”며 ‘표현의 자유’를 이유로 삭제에 반대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위원은 회의가 열렸던 당일 유튜브 사이트 올라온 13분짜리 영상을 통해 "삭제할만큼 거친 표현이 아니었다. 저는 삭제를 반대했다"며 방심위 통신소위 위원들의 결정을 비판했다. 또한 20일에 열렸던 방심위 통신소위 재심에서도 이같은 입장을 고수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상로 위원의 사퇴를 요구한 언론노조 방심위 지부는 “이상로 위원은 5·18 민주화운동을 왜곡하는 정보를 지속적으로 유포시키는 무리들과 함께 5·18 민주화운동 피해자 및 유가족들을 능멸한 것에 대해 진심으로 사죄하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