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상파 방송사, LG유플러스-넷플릭스 제휴에 반발
상태바
지상파 방송사, LG유플러스-넷플릭스 제휴에 반발
"한국 미디어산업 전반의 생태계 훼손하는 계기 될 것"
  • 이미나 기자
  • 승인 2018.05.17 11: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한국방송협회가 LG유플러스와 넷플릭스의 콘텐츠 제휴에 반발하는 성명을 냈다. ⓒ 한국방송협회

[PD저널=이미나 기자] 국내 지상파 방송사 단체인 한국방송협회(협회장 양승동)가 IPTV 사업자인 LG유플러스와 세계 최대 유료 동영상 서비스 사업자 넷플릭스의 제휴에 대해 "우리나라 미디어산업 전반의 생태계를 훼손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비판했다.

한국방송협회는 17일 성명을 내고 "넷플릭스는 국내 진출 이후 다양한 방법으로 미디어시장을 장악하고자 시도해 왔지만, 지상파방송은 유료방송을 비롯한 미디어 산업계 전체와의 적극적인 협력으로 우리나라 미디어산업 생태계를 적절히 보호해 올 수 있었다"며 "하지만 최근 LG유플러스가 불합리한 조건으로 넷플릭스와 제휴하면서 지금까지의 미디어산업 생태계 보호를 위한 노력들이 물거품이 될 위기에 처했다"고 밝혔다.

LG유플러스가 이번 제휴에서 넷플릭스에 국내 콘텐츠 사업자의 1/3도 안 되는 수수료를 받기로 하고, 자사의 고가 이동통신 가입자에게 넷플릭스를 3개월간 무료로 제공하려는 게 대표적인 '역차별' 사례라는 것이 한국방송협회의 주장이다.

한국방송협회는 LG유플러스와 넷플릭스의 제휴가 "국내 콘텐츠 사업자의 수익성 악화로 이어져 투자 감소와 그에 따른 저가 콘텐츠의 양산으로 귀결될 것이고, 그 피해는 고스란히 소비자와 시청자에게 전가될 것"이라며 "결국 국내 콘텐츠 제작산업은 넷플릭스의 생산하청기지로 전락할 것이며, 넷플릭스는 글로벌 네트워크를 이용해 국내에서 생산한 넷플릭스 오리지널 콘텐츠를 해외에 유통하게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또 한국방송협회는 "정부는 미디어산업 붕괴로 이어질 지도 모를 LG유플러스와 넷플릭스의 부당한 제휴에 적극 대응·조치하고, 이번 기회를 통해 국내 미디어산업을 보호하고 그 역량을 키우는 방안을 마련해야 할 것"이라고 요청했다.

유료방송 플랫폼 사업자에게도 한국방송협회는 "국민의 땀으로 이룩한 고도의 통신망을 외국자본에 헌납하지 말고, 국내 사업자 역차별 행위도 철회할 것"을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